서울시

서울시, 대학생 초·중·고생 멘토링 봉사 ‘서울동행’ 1학기 참여자 모집

서울시자원봉사센터, 1학기 초·중·고 멘토링 봉사활동 참가 대학(원)생 집중 모집

작성일 : 2021-02-28 16:23 기자 : 이민수

- 참여자의 안전한 활동을 위한 온·오프라인 병행, 교육/재능/돌봄 봉사 진행

- 활동하고 싶은 분야, 장소, 시간에 따라 온라인으로 쉽게 신청 가능

- 대학생-··고 동생들과 만남으로 학습소외 예방과 정서적 지지 효과 기대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대학생과 초··고생 모두가 일상을 누리고 배움과 관계를 이어갈 수 있도록, 대학()생과 초··고등학생의 멘토링 봉사활동인 서울동행봉사자를 49()까지 집중 모집한다.

 

서울동행은 대학()생들이 초··고 동생들에게 자신의 재능과 경험을 나누며 함께 성장하는 자원봉사 프로그램으로 봉사활동을 통해 대학생과 초··고생 모두 의미 있는 성장을 경험하도록 지원하는 활동이다.

 

참여 대학()생들은 초··고등학교·특수학교·대안학교·지역아동센터 등 서울소재 교육현장에서 교육봉사(교과목학습지도, 기초학습지원, 특수교육 등), 재능봉사(예체능, IT, 독서지도 등), 돌봄봉사(숙제 도와주기, 신체놀이, 체험활동 등)를 선택하여 활동하게 된다.

 

대학()생 및 휴학생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서울 동행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활동 신청을 할 수 있다.

 

또한, 대학()생은 본인이 활동하고 싶은 분야와 대학가 및 집 주변에 있는 다양한 기관 및 시간을 선택하여 활동이 가능하다.

 

활동기간은 프로그램에 따라 단기(2개월 미만), 중기(2~4개월 미만), 장기(5개월 이상)로 구분된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학생들의 학습소외 예방과 정서적 지지를통해 배움과 관계를 이어갈 수 있도록, ·오프라인 멘토링 활동을 병행한다.

 

지난 학기 동행 프로그램을 진행한 초등학교 교사 송미화 선생님은 온라인으로 멘토링이 진행되어 불편한 요소가 있긴 했지만, 오히려 학습에 대한 학생들의 열기는 다른 때보다 높았다.”, “아무도 만날 수 없는 상황에서 누군가 본인들에게 노크 해준 것만으로도 학생들은 행복해했고, 계속 본인들의 꿈을 펼쳐나갈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또한 송미화 선생님은 온라인으로 현장교육을 진행했을 때 개인에게 내실있는 교육을 하기 어렵다는 한계가 있었는데, 서울동행을 통해 소규모로 멘토링을 진행하다보니 개인에 맞춘 내실 있는 학습이 진행되어 좋았다라고 덧붙였다.

 

대학()생들은 활동에 제약이 많아지고 기회가 부족한 상황에서 사회적으로 안전하게 연결되고 참여하는 경험을 얻을 수 있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 김의욱 센터장은 현재 초고등학교 학생, 교사, 학부모, 그리고 대학생 모두가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이럴 때일수록 학습소외 극복, 우울 등의 사회적 과제를 함께 해결하고 서로가 안전하게 연결되어 함께한다는 연대의식을 느낄 수 있도록 서울동행 멘토링에 대한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동행 홈페이지(www.donghaeng.seoul.kr)에서 확인하거나, 서울시자원봉사센터 청년사업팀(02-2136-8781~6)으로 문의하면 된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