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시, '불편제로! 한강공원' 만든다… 시설물 집중 점검

市 한강사업본부, 직원․시민 자원봉사자 합동 시설물 관리 실태 현장점검

작성일 : 2021-11-09 14:33 기자 : 이민수

- 경미한 불편사항 즉시 조치․보수 필요사항 신속 정비 통해 안전하고 쾌적하게

 

뚝섬한강공원 시설물 점검을 위한 준비 모습

 

서울특별시 한강사업본부는 연말까지 ‘불편 제로(zero)! 한강공원’을 목표로 시설물 및 환경 정비 실태를 집중 점검한다고 밝혔다.

 

이번 현장점검은 10월 말부터 12월 말까지 10주 동안 실시되며, 화장실․매점․그늘막․놀이터 등 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편의시설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한강사업본부 직원뿐 아니라 시민 자원봉사자도 점검에 참여하여 다양한 시각에서 불편사항을 적극 발굴․개선할 수 있도록 하며, 주 5회 점검을 통해 사각지대를 줄이고 수시로 발생하는 문제에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한다.

 

점검대상은 전체 11개 한강공원 내 23종 시설물로, 시설물의 특성에 따라 체크리스트를 기반으로 청결상태와 환경정비 사항 등을 꼼꼼하게 점검한다.

 

먼저, 편안한 한강공원 방문을 위해 시민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화장실과 매점은 청소 상태, 악취 발생 여부, 비품 부족 여부 등 환경정비 상태와 시설물 훼손 상태를 중점 확인한다.

 

다음으로, 공원 내 전 구역에 설치되어 있는 그늘막·의자·음수대 등의 경우 상태와 작동여부 등을 꼼꼼히 살펴 이용에 불편함은 없는지 점검한다.

 

더불어, 많은 시민이 모이는 장소에 편의시설이 부족하지 않은지, 표지판은 적합한 위치에서 정확한 내용을 안내하고 있는지 등 한강공원의 전반적인 상태를 함께 살핀다.

 

점검을 통해 비품 부족이나 바닥 오염 등 즉시 조치가 가능한 경미한 사안은 각 안내센터에 알려 바로 시정토록하며, 시설물 파손 등 보수나 보강이 필요한 경우 담당부서에서 신속하게 정비 계획을 마련하여 조치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이용 빈도가 높은 자전거도로 등의 침하·균열 상태와 노면·차선 표시 마모상태 등을 주기적으로 관리하고, 각종 조명시설과 접근시설의 작동 여부를 매주 정기적으로 점검하며 시민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황인식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한강공원이 도심 속 안전하고 쾌적한 쉼터로 시민여러분께 오랜 시간 사랑받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