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이슈(동대문이슈)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서울시민 10명 중 7명 찬성

서울거주 성인 2,000명 대상 ‘남북교류협력사업 의식조사’ 결과 발표

작성일 : 2018-12-30 17:53 기자 : 이민수

 

서울시가 서울에 거주하는 성인 2,000명을 대상으로 이달 7일부터 13일까지 남북교류협력 사업에 대한 의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68.0%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대는 22.4%에 불과했다.

 

응답자 특성별로 남성의 찬성 비율(70.3%)이 여성(65.8%)보다 높았으며, 연령별로는 30, 40대의 찬성 비율이 각각 68.4%, 77.8%20(59.8%), 50대 이상(65.1%) 대비 높았다.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 시 가장 희망하는 이벤트로는 시민 대상 연설’(38.1%)이 꼽혔다. 다음으로는 남북정상회담 성공기원 촛불문화제 개최’(21.7%), ‘두 정상에게 소망 글 전달’(15.1%), 시민참여 플래시몹(7.0%) 등 순이었다.

 

통일 필요성과 향후 남북 관계에 대한 서울 시민의 인식은 전반적으로 긍정적이었다. 통일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74.2%필요하지 않다는 의견(25.8%) 보다 높았으며, 통일이 필요한 이유로는 통일된 한국이 보다 선진국이 되기 위해서43.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향후 5년 남북관계에 대한 전망도 좋아질 것이다고 답한 응답자가 71.8%나빠질 것이다라고 답한 4.6%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우리에게 북한은 어떤 대상인가를 묻는 문항에는 시민의 60.2%우리와 협력 할 대상이라고 답했다. ‘경계해야 하는 적대 대상이라는 의견은 18.4%, ‘우리가 도와야 할 대상이라는 의견은 10.1%로 낮게 집계됐다.

 

향후 5년 이내 가장 시급한 대북정책 1순위에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53.3%)가 꼽혔다. ‘남북 간 군사적 긴장완화’(20.9%), ‘남북 간 정치적 신뢰구축’(11.8%) 등이 뒤를 이었다. 그러면서도 북한의 비핵화 가능성을 낮게 보는 응답자(49.0%)가 높다고 보는 응답자(45.2%)보다 다소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차원의 남북교류협력사업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69.1%필요하다고 답해 필요하지 않다고 답한 30.9%를 크게 앞질렀다.

 

또 서울시 차원의 남북교류협력사업이 남북관계 개선에 도움이 된다고 답한 응답자가 66.0%, ‘통일에 도움이 된다고 답한 응답자가 62.8%로 집계돼 시 차원의 사업에 대해 긍정적 여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남북교류협력사업 중 가장 우선 시 해야 할 정책으로는 사회문화교류’(29.3%)가 꼽혔으며 보건’(18.6%), ‘경제/산업’(17.2%), ‘도시인프라’(15.8%) 등이 뒤따랐다.

 

서울시 남북교류협력 사업을 추진하는 데 있어 필요한 사항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시민들의 지지와 공감대가 확산돼야한다는 의견이 36.1%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는 정부와의 협력체계 구축’(28.6%),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조’(13.0%), ‘사업의 지속가능성 확보’(12.6%)가 필요하다는 의견 순이었다.

 

서울 시민의 70.2%2032년 서울-평양 하계 올림픽 공동 개최에 찬성했다. 반대는 29.8%에 그쳤다.

 

시민들은 올림픽 공동 유치하기 위해 한반도 평화 여건 조성’(36.5%)이 최우선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답했다. ‘도시 인프라 구축’(27.3%), ‘사회문화체육 등 남북교류의 활성화’(12.2%), ‘유치 협력시스템 구축’(10.4%), ‘남북간 경제협력의 활성화’(9.8%)가 그 뒤를 이었다.

 

최근 서울시가 제출한 ‘2032년 서울-평양올림픽 공동개최 유치 동의안이 시의회를 통과하는 등 서울시는 지난 9월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공동선언에서 합의한 2032년 하계 올림픽의 남북 공동개최가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성사된다면 서울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서울시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 유치, 대동강 수질 개선 협력 등 대북현안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서도 행정 역량을 집중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