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이슈

80대 할머니 전재산 동대문구에 기부하고 세상 떠나

노덕춘 할머니, 평생 모은 1억8천여만 원 사회 환원 유언

작성일 : 2019-02-01 19:19 기자 : 임혜주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이 장례식에서 조문하고 있다

 

고인은 평소 어려운 이웃을 보면 그냥 지나치는 일 없이 성심껏 도왔다. 고인의 숭고한 뜻은 평소 나눔을 실천하던 습관에서 비롯된 것 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동대문구 전농1동에 거주하던 80대 할머니가 평생 모은 전재산 18천여만 원을 사회에 기부하고 세상을 떠나 깊은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122일 저녁, 서울 동대문구 전농1동 한 아파트에 거주하던 노덕춘할머니(향년 85)가 병환으로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고인은 생전에 통장, 경비원 등 주변인에게 본인은 가족이 없다고 전하며 아파트 입주자 관리카드 및 SH공사 동대문센터에 본인이 죽고 나면 전 재산 18천여만 원을 전농1동 사회복지 담당과 아파트 관리실 협의 하에 좋은 곳에 써 달라는 유언을 남겼다.

 

이에 동대문구는 고인이 남긴 재산을 유언에 따라 법적인 절차를 밟아 사회에 환원할 예정이다.

 

유족이 없는 어르신은 무연고자로 신문 공고 및 시홈페이지 게시를 거쳐 화장할 예정이었으나, 동대문구에서 직접 고인의 고귀한 뜻을 기리기 위해 발벗고 나서 정성껏 장례를 준비했다.

 

구는 전농1동 동장을 상주로 지난 30일 동대문구 장안동 코리아병원에 빈소를 마련하고 통장 및 전농1동 직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인을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구는 장례식을 치른 뒤 고인을 용미리 추모공원에 수목장으로 예를 갖춰 모셨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고인의 뜻을 받들어 고인이 남기신 유산은 법적인 절차에 따라 사회에 환원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