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이슈

광화문 세월호 천막 '기억‧안전 전시공간'으로 재탄생

현재 분향소 위치에 천막 절반 규모로 ‘기억‧안전 전시공간’ 조성해 4.12 시민에 개방

작성일 : 2019-03-15 10:27 기자 : 이민수

기억, 안전 전시공간 조감도

 

서울시가 세월호 유가족 측에서 '147월부터 약 5년 동안 광화문 광장에 설치운영돼 왔던 세월호 천막에 대한 자진철거 의사를 밝혀옴에 따라 18() 천막을 철거한다. 오전 10시부터 현 14개동 천막에 대한 철거를 시작한다. 현재 분향소 자리에는 기억안전 전시공간을 새롭게 조성, 412() 시민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유족측은 현재 세월호 천막 내에 존치돼 있는 희생자 영정을 옮기는 이운식317() 오전 10시에 갖고 다음날인 18() 10시부터 천막을 철거하겠다고 밝혀왔다.

 

기억안전 전시공간은 현 분향소 위치(교보문고 방향)에 목조형태(구조 및 외장재 : 중목구조, 목재 사이딩)의 면적 79.98규모로 새롭게 조성된다. 현 천막의 절반 규모다. 시는 세월호 참사를 기억할 수 있는 공간인 동시에 사회적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다짐하고 안전의식을 함양하는 상징적 공간이라고 설명했다.

 

전체 공간과 콘텐츠는 이러한 정체성에 걸맞게 세월호 기억사회적 재난에 대한 시민 안전의식을 함양할 수 있는 체험과 시민참여형 전시공간으로 구성된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세월호 참사 당시부터 현재 그리고 미래까지의 모습을 그날의 기억기억을 담은 오늘내일의 약속이라는 주제의 메시지로 전달한다.

 

공간은 전시실1 전시실2 시민참여공간 진실마중대, 4개로 구성된다. 각종 사회적 재난을 기억하고 안전에 대한 교육이 가능한 공간이다.

 

전시실1기억을 담은 오늘을 주제로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사람들은 만진다는 촉각적 교감을 원한다는 것에 착안, 인터랙티브 조명 작품을 설치한다.

 

전시실2내일의 약속이라는 주제로 영상, 애니메이션, 키오스크 전시 작품을 설치하고 일정주기에 따라 교체 전시할 계획이다.

 

시민참여공간은 그날의 기억이라는 주제로 그래픽 디자인, 그림 작품을 선정해 10인치 모니터를 통해 구현할 예정이다.

 

한편, 세월호 5주기를 맞아 광화문 북측광장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추모문화제, 컨퍼런스, 전시 등 다채로운 행사도 펼쳐질 예정이다.

 

장훈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이번 광화문 기억공간 리모델링에 따른 재개관으로 더 많은 시민들이 함께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진실과 미래를 공유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열린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한 서울시와 서울시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황인식 서울시 행정국장은 새로 조성될 기억 및 전시공간은 세월호 기억 및 각종 사회적 재난에 대한 시민 안전의식 함양을 위한 시민의 공간이 될 것이라며, “5주기 추모행사는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희생자를 추모하는 장으로, 많은 시민들이 참여해 안전 사회를 만드는 데 뜻을 모아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