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이슈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제2의 용산사태 막다.

청량리4구역 철거대상 건물옥상 농성 현장 찾아 눈물로 호소, 병원 이송

작성일 : 2019-07-10 21:15 기자 : 이민수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이 고가사다리를 타고 청량리4구역 철거대상건물 옥상 농성현장으로 향하고 있다

 

협상이 원만히 이뤄지도록 끝까지 돕겠다추진위 후속협상 착수 견인

 

1. 79일 오후 4. 청량리제4구역 공사현장에 고가사다리가 등장했다. 현장에는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았다. 곧이어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이 구청 관계자들과 함께 고가사다리를 타고 세입자들이 6개월 동안 농성을 벌이고 있는 건물 옥상으로 올라갔다.

 

철거대상 건물 옥상의 농성현장을 찾은 유덕열 구청장은 농성자들의 손을 잡고 농성장 안으로 들어가 대화를 시작했다. 이곳에는 2명의 농성자가 남아 있었다.

 

지난 1월 영하 10도의 엄동설한에 이주 대책과 추가 보상을 요구하며 5명의 농성자들이 옥상에 진입해 온몸을 쇠사슬로 꽁꽁 묶고 LPG가스통을 폭파하겠다며 농성을 시작했다. 이들은 추운 겨울을 천막 하나로 버텨왔다.

 

농성 시작 두 달만에 건강상 이유로 2명이 농성 현장에서 내려왔고, 다섯 달이 지난 6월에는 불의의 사고로 1명이 사망했다. 남은 2명의 농성자들은 35도가 넘는 뜨거운 날씨에 50도가 넘는 콘크리트 바닥에 앉아 실로 끝이 보이지 않는 목숨을 건 투쟁을 이어가고 있었다.

 

청량리4구역 철거대상 건물옥상 농성현장을 찾아 농성자들과 대화하는 유덕열 구청장

 

2. “모두 살자고 하는 일 아니냐며 내려가자는 유 구청장의 제안에 농성자들은 거부하며 완강하게 버텼다. 2시간 30분이 흐르고 마침내 농성자들은 고가사다리를 타고 내려왔다. 함께 눈물을 흘리면서 협상이 원만하게 이뤄지도록 끝까지 돕겠다, 그만 내려가자며 진심이 담긴 끈질긴 설득이 농성자들의 심경에 변화를 일으킨 것이다. 지난 1월 농성이 시작된 후 유 구청장이 여러차례 현장을 방문해 농성자들을 설득하며 신뢰를 쌓아온 것도 이날 결과에 한 몫을 했다.

 

건물 아래서 애타게 결과를 기다리던 많은 사람들이 구청장님, 수고하셨습니다.”라며 박수로 맞이했다. 현장에서는 제2의 용산사태를 막았다는 이야기가 흘러 나왔다.

 

미리 대기하고 있던 구급차를 타고 시립동부병원으로 이송된 농성자들은 입원수속을 마치고 오랜 농성으로 지친 몸을 치료하기 시작했다.

 

사업주체인 청량리제4구역도시환경정비사업추진위원회(위원장 임병억)도 후속 협상을 진행하기 위해 용역업체를 선정하고 구체적인 보상작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연일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무엇보다 오랫동안 농성장에 있던 분들의 건강이 걱정됐다.”농성하시던 분들에게 말씀드린 것처럼 협상이 원만하게 이뤄지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구민의 입장에서 문제를 바라보고 개발에 따른 빛과 그늘을 동시에 살피는 구정을 펼쳐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