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이슈

‘태풍경보’ 19일 제주서쪽 진입 20일 오전 전남해안 상륙

작성일 : 2019-07-19 14:19 기자 : 이민수

태풍예상경로(기상청 제공)

 

1909시 제5호 태풍 다나스는 중국(상하이) 남동쪽 약 35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8km의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이 태풍의 현재 중심기압은 990hPa, 크기는 소형이며, 최대풍속은 시속 86km(초속 24m)의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태풍 경로와 강수 전망에 대해 기상청은 태풍 다나스는 점차 우리나라로 북상하여 19일 오후 제주도남서쪽해상으로 진입하여, 20일 새벽 제주도서쪽해상을 지나, 오전에 전남해안에 상륙한다고 밝혔다. 이후 남부지방을 지나 경북내륙을 거쳐 동해상으로 빠져나가 20일 밤 동해상에서 열대저압부(TD)로 약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앞으로 태풍이 점차 우리나라로 북상함에 따라 현재(1910)남부지방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영향을 주고 있는 비구름대는 오후(15~18)부터 더욱 강하게 발달하겠고, 20일 오전(09~12)에는 전국으로 확대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후 21일 새벽(00~03)부터 서쪽지방을 시작으로 오전(06~09)에는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비가 그치겠으나, 동풍의 영향을 받는 강원영동은 낮(12)까지 비가 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예상 강수량(19일부터 20일 밤(24)까지) 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주도: 150~300mm(많은 곳 500mm 이상, 제주도산지 700mm 이상)이 될 것이라고 한다.

 

그리고 강원영동(20), 전라도와 경상도(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제외): 50~150mm(많은 곳 전남과 경상도 200mm 이상), 서울·경기도(20), 강원영서(20), 충청도, 울릉도.독도10~70mm로 예상하고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