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ㆍ단체소식

행안부, 골목상권 살리기 사업 본격 추진

지역특색이 반영된 「지역골목경제 융․복합 골목상권」 조성

작성일 : 2019-04-24 16:23 기자 : 이민수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장기적인 경기침체 및 대형 유통매장들의 골목상권 진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영세 소상공인들을 위해지역골목경제 융복합 상권개발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행안부는 올해 3~4월에 실시한 공모사업에 자치단체 18개사업이 공모되었고,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 심사를 거쳐 최종 8개소를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주민상인지자체의 자발적인 참여의지 및 역량 복합상권 조성관련 입지여건 세부 사업계획 창의성 및 기대효과를 기준으로 실효성을 밀도 있게 평가하였다.

 

최종 선정된 곳은 부산 연제구 연제를 꽃피우는 오방길 맛거리”, 대구 동구 닭똥집 테마로드”, 전남 진도군 홍주가 흐르고 진도개도 신명나는 오홍통등이다.

 

선정된 사업에는 지역경제 공동체적 사업방식을 통한 골목상권 자생 역량 제고 및 지속 가능한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각 사업별로 10억 원씩, 80억 원(지방비 포함)을 투입할 계획이다.

 

특히, 대구 동구는 전국 유일의 닭똥집 골목이지만 통일된 정체정 부족 및 노후된 환경으로 소비자들에게 외면 받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고자 주민주도의 융복합 특성화 거리*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전남 진도군은 세월호 사고이후 관광객이 감소하면서 진도읍내 중심상권으로서의 기능상실 위협을 받고 있는 상황으로 진도만의 고유 정체성(홍주, 진도개 등)을 가지고 골목상권을 활성화* 시킨다는 방침이다.

 

고규창 지방재정경제실장은 복합상권개발 사업은 상인과 주민들이 주도하여 쇠퇴한 골목상권을 살리고 지역공동체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 지역 소상공인들의 소득과 일자리 창출 등 지역의 마중물 역할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