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ㆍ단체소식

서울 지하철, 구의역 사고 후 승강장 안전문 고장 68% 감소

서울교통공사, 승강장 안전문 일평균 고장 건수 '16년 9.3건 → '18년 3건 매년 감소

작성일 : 2019-05-21 10:10 기자 : 임혜주

광화문역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는 지난해 서울지하철 1~8호선의 승강장 안전문 고장 건수가 구의역 사고가 발생한 '16년과 비교해 약 68% 감소했다고 밝혔다.

 

'169.3건에서 '173.7, '183건으로 줄었고 '194월 기준으로 2.2건을 기록해 3년 연속 감소 추세다.

 

승강장 안전문 고장 건수는 PSD관제센터에 접수된 승강장 안전문 장애 건수 중 주요 부품을 교체한 경우를 기준으로 산정한다.

 

특히 지난 '175월 시민 안전과 서비스 강화를 위해 두 개 기관이 서울교통공사로 통합 출범한 첫해인 '17년엔 전년 대비 5.6건 감소한데 이어 올해는 전년 대비 0.8건 줄어들었다.

 

구의역 사고는 '16528일 서울지하철 2호선 구의역 내선순환 승강장에서 승강장 안전문을 수리하던 외주 업체 직원이 열차에 치여 사망한 사고로, 서울교통공사는 구의역 사고 이후 그동안 승강장 안전문의 안전성 강화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 추진해왔다.

 

가장 먼저 승강장 안전문 유지보수 직원의 작업 안전을 위해 정비직원 수를 146명에서 381명으로 늘렸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승강장 안전문 전담 관리 조직을 신설하고 235명의 전담직원이 보강되면서 어떠한 상황에서도 21조 작업 원칙이 지켜질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기존엔 외주 용역업체에서 승강장 안전문의 정비를 맡았지만 이를 직영화하고 정비직원을 서울교통공사 정규직으로 전환해 안정적인 작업이 이뤄지게 했다.

 

아울러 승강장 안전문의 장애물검지센서를 레이저스캐너 방식의 센서로 교체하면서 선로측이 아닌 승강장에서 안전하게 점검과 유지보수가 가능해졌다.

 

승강장 안전문의 장애율을 낮추고 가동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한 안전장치도 대거 보강했다.

 

레이저스캐너 방식으로 교체된 장애물검지센서는 기존의 포토센서, 에어리어센서 방식에 비해 설치비용은 높지만 장애율은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까지 267개역 19,024개소에서 교체가 완료됐다.

 

서울교통공사는 장애물검지센서의 이상 유무를 통합 관리할 수 있는 모니터링시스템을 1호선 서울역 등 10개 역에 연말까지 구축할 예정이다.

 

기관사가 승강장 안전문의 고장 상태를 쉽게 알 수 있도록 1호선 종로5가역 등 76개역의 승무원 안내장치(HMI)를 고휘도 LED형으로 교체했다.

 

2호선 왕십리역 등 승강장 안전문 장애가 잦은 10개역의 주요 부품도 교체해 개선했다.

 

한편, '16년 전수조사와 전문가 의견을 거쳐 전면 재시공이 결정된 9개 역의 노후 승강장 안전문 중 8개 역이 16개월여 만에 교체 공사를 마무리하고 4월부터 정상 가동을 시작했다.

 

서울교통공사는 지난 '1710월부터 167억 원의 예산을 들여 2호선 방배역, 신림역, 성수역, 3호선 을지로3가역, 5호선 김포공항역, 왕십리역, 군자역, 광화문역에 대해 승강장 안전문 교체를 추진했다.

 

5호선 우장산역은 현재 설치가 진행 중이며 6월부터 시운전에 들어갈 예정이다.

 

새로 설치된 승강장 안전문에는 한국철도표준규격(KRS)과 함께 철도 시스템 안정성 규격 RAMS를 적용해 부품의 신뢰도를 높였다.

 

또한 국제안전기준인 SIL(Safety Integrity Level)을 적용해 국제인증기관인 티유브이슈드(TUV SUD)로부터 검증받았다.

RAMS: Specification and demonstraion of reliability, availability, maintainability and safety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구의역 사고 이후 서울교통공사는 정비직원 수 보강과 직영화, 정규직화 전환 등 끊임없는 안전혁신을 추진한 결과 승강장 안전문 고장 건수를 상당수 대폭 줄일 수 있었다향후 유지보수 직원의 전문성 향상 등을 통해 장애를 최소화해 안전성을 한층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관ㆍ단체소식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