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ㆍ단체소식

국토부, 서대구역 환승센터사업 타당성 있는 것으로 결론

3월 통합지하화사업의 PIMAC 통과와 함께 서대구 역세권 개발사업의 새로운 청신호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

작성일 : 2020-07-30 14:01 기자 : 정구한

서대구 역세권 개발 조감도

 

30일 서대구 역세권 개발사업의 주요 시설인 환승센터에 대한 국토교통부사전타당성 용역 최종 보고회에서 본사업의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검토돼 서대구 역세권 개발사업에 또 다른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전망된다.

 

서대구역 환승센터는 서대구역 건설 등 교통인프라 개선으로 인한 교통 중심지로서의 역할은 물론 문화․업무․상업 기능이 어우러진 서대구 역세권 개발 사업의 핵심 시설이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워회에서 시행하는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은 서대구 환승센터의 유형, 시설 규모, 교통수요 예측 및 경제성 분석 등을 거쳐 사업의 타당성을 검토하는 것으로 이 검토 결과를 통래 환승센터 사업시행 여부를 결정하는 중요한 용역이다.

 

* 기간/용역비 : 2019. 10. 15.2020. 8. 10./1억1,600만원

 

이번 용역에서는 서대구역 인근의 시외버스(서부, 북부) 및 고속버스(서대구) 터미널의 이용객을 수용하는 광역복합환승센터를 건립하는 것을 제안하였으며 이에 따른 경제성분석(비용대비 편익 B/C) 결과, 사업성이 있는 것으로 검토됨에 따라 향후 역세권 사업 추진에 새로운 활력을 줄 것으로 점쳐진다.

* B/C 분석 결과 : 0.93∼1.2(1.0이상)

 

이번에 제안된 환승센터는 건축면적 1만 8천㎡, 연면적 18만㎡ 정도의 지하 5층, 지상 6층 규모로, 환승센터가 건립되면 동대구역 복합환승센터와 함께 대구의 새로운 교통 거점으로서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 동대구역 복합환승센터 건축면적 2만 4천㎡, 연면적 27만㎡, 지하7층 지상9층

 

환승센터 사업은 서대구 역세권 개발사업의 시행자로 선정되는 민간사업자가 시행하게 되며 대구시는 민간사업자 선정을 위해 지난 5월 기업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하고 6월 참가의향서를 접수했다.

 

향후 대구시는 서대구역 환승센터 계획을 포함한 사업계획서를 9월 14일까지 접수받아 사업계획서를 평가한 후 내년 상반기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 설명회 개최(‘20. 5. 22.), 의향서 접수(’20. 6. 4.)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난 3월 하․폐수 지하화 사업이 민간 적격성 조사를 통과한 데 이어, 서대구 역세권 개발의 핵심사업인 환승센터 사업이 경제적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결론난 것은 매우 고무적이다”면서, “향후 대구 동서 균형발전의 주축 사업인 서대구 역세권 개발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기관ㆍ단체소식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