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서

HOME > 뉴스 > 소방서

서울시, '거리형 보이는 소화기'신규설치 추진

’19년부터 한 단계 진화한 ‘거리형 보이는 소화기’ 총10,000대 신규설치 추진

작성일 : 2018-10-04 17:00 기자 : 이민수

자료사진-보이는 소화기(특수형)

 

서울시가 '15년부터 고지대 주택가 밀집지역 등 소방차 통행이 곤란한 지역 등에 보이는 소화기를 지속적으로 설치해 왔다. '18년 상반기까지 총20,184대의 보이는 소화기설치를 완료했으며, 그동안 거주자가 보이는 소화기를 활용하여 총64건의 화재를 초기에 진압했다고 밝혔다.

 

보이는 소화기는 주택가밀집지역 등 소방차 통행이 곤란한 화재 취약지역 해소를 위해 시민 누구든지 눈에 띠기 쉬운 곳에 즉시 사용할 수 있도록 주택가 담장 등 거리에 설치한 공용 소화기이다.

 

보이는 소화기로 초기에 화재를 진압한 사례는 '151건을 시작으로 '1611, '1738, '18년 현재까지 14건으로 해마다 활용 건수가 늘고 있다.

 

보이는 소화기는 투입예산 대비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 투입예산 664백만원, 거주자의 신속한 초기소화에 따른 화재피해 경감액 3822백만원으로 보이는 소화기 설치로 투입예산 대비 재산피해가 575% 경감된 것으로 나타났다.

 

모두 시민이 자발적으로 보이는 소화기를 활용해 신속히 초동 대응한 결과다.

 

보이는 소화기는 서울시가 화재 발생 주변 거주자가 쉽게 찾아 즉각 사용할 수 있도록 소화기함을 눈에 띄기 쉽게 디자인해 설치한 소화기다. 소방차가 들어가기 곤란한 좁은 골목길, 쪽방촌, 전통시장, 주거밀집지역 등 화재취약 지역을 중심으로 설치했다.

 

'153,870, '166,956, '176,091, '183,267대를 설치했다.

설치대상은 소방차 통행장애 851개 지역 소규모 재래시장 등 351개 지역 쪽방촌 등 화재경계지구 21개 지역 등 이다.

 

서울시는 이런 효과를 바탕으로 ’19년부터 한 단계 진화한 거리형 보이는 소화기10,000대를 추가로 설치한다.

 

아울러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법으로 의무화된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와 10년 이상 된 노후 소화기는 반드시 교체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소화기는 시중에 판매 중인 상품을 구매해 집안에 비치해놓으면 되고, 단독경보형감지기도 구매해서 집안 거실과 방(연기감지기), 그리고 주방(열감지기)에 거주자가 직접 설치하면 된다. 설치방법은 거주하는 주변 소방서 민원실로 문의하면 된다.

 

정문호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장은 화재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화재를 최초로 발견한 주변 거주자의 신속한 대응이 매우 중요하다현재까지 성과를 토대로 도심의 다중이 운집하는 소규모점포 밀집지역 등에 거리형 보이는 소화기를 새로 설치해 화재피해를 최소화 하도록 하겠다.”고 말하고, “각 가정에서도 초기소화를 위한 소화기와 화재사실을 즉시 알려주는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설치하여 화재에 적극 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