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서

HOME > 뉴스 > 소방서

경기북부지역 온열질환자 발생에 대비해 폭염구급대 운영

11개 관서 79개 폭염구급대, 얼음조끼 등 폭염장비 9종 4,961점 갖춰

작성일 : 2019-05-22 15:54 기자 : 이민수

여름철 등산객 온열질환자 발생으로 응급처치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본부장 조인재)는 여름철 온열질환자 발생에 대비해 5월 중순부터 9월 말까지 경기북부 폭염구급대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조인재 본부장은 북부 11개 소방서 79개 구급대를 폭염구급대로 지정하고 차량에 얼음조끼 등 95천여 점의 폭염장비와 응급물품을 비치하는 한편, 폭염구급차 부재를 대비해 예비출동대(펌프차량)도 지정했다.

 

부소방재난본부는 지난 2018년에도 경기북부 폭염구급대를 운영, 즉각적인 응급처치와 병원이송으로 온열질환자 127명의 소중한 생명을 지켰다.

 

이를 질환 유형별로 살펴보면, 열탈진이 63(49%)으로 가장 많았고, 열사병 24(19%), 열실신 21(16%) 순으로 확인됐다.

 

발생시간대는 오후 3~6시 사이에 43(33%)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오후 12~3시 사이가 29(22%)로 그 다음을 차지했다.

 

북부소방재난본부 정재현 구급팀장은 올 여름에도 기온이 높고 폭염일수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온열질환자가 발생하면 환자를 즉시 시원하고 환기가 잘되는 곳에 옮긴 후 젖은 물수건이나 얼음주머니 등을 이용해 체온을 낮춘 다음 119에 신고해 신속하게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고 행동요령을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