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서

HOME > 뉴스 > 소방서

대구소방, 올 여름 역대급 무더위 미리 대비 나섰다.

폭염 구급대 운영, 급수지원, 도로살수 등 폭염대응 종합대책 마련

작성일 : 2020-06-01 17:46 기자 : 이민수

지난해 여름 소방본부 폭염 살수 자료사진

 

대구소방안전본부는 올해 여름은 평년에 비해 폭염일수의 빈도와 강도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한 발 앞선 폭염대응 종합대책을 추진한다.

 

폭염주의보가 발령되면 폭염119구급대는 출동 후 복귀 시에 공원 등 야외 무더위 휴식장소를 대상으로 유동순찰을 실시하며, 온열환자 발생 시 신속하게 병원으로 이송하게 된다.

 

59개대 492명으로 구성된 폭염119구급대에는 폭염 구급장비를 비치하고, 냉방기를 점검해 온열환자 이송 준비를 마쳤고, 이와 함께 코로나19’ 전담구급대도 운영하게 되어 방역과 연계한 폭염대책을 추진한다.

 

또한, 에너지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활동도 강화한다. 무더위가 지속되면 필요한 축산농가에 급수지원, 쪽방촌 등 에너지 취약계층 주변으로 도로살수 등을 추진해 폭염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김영석 대구소방안전본부 현장대응과장은 폭염 특보가 발령되면 물을 많이 마시고 야외 활동을 자제하는 등의 안전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어르신들이 무더위를 피하기 위해 실내외 쉼터를 찾으실 때는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도 함께 지켜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소방서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