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서

HOME > 뉴스 > 소방서

서울시, 10월말까지 풍·수해 긴급구조대책 추진

침수 취약지역 469개소 사전점검…펌프차를 활용한 기동순찰도 강화

작성일 : 2020-07-29 16:23 기자 : 이민수

소방차량이 폭우로 인해 출동한 모습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오는 1031일까지 여름철 풍·수해 대비 긴급구조대책을 추진한다.”라고 밝혔다.

 

이 기간 동안 풍·수해 선제적인 대응을 위해 침수 취약지역 469개소에 대한 사전점검을 실시하고, 펌프차를 활용한 기동순찰도 강화한다.

 

·수해 위기 단계별로 ·수해 비상상황실이 운영되고, 긴급구조통제단 가동으로 긴급대응에 나선다.

 

최근 풍·수해 사고사례로 지난해 95일 집중호우로 도림천 구로교 아래 급류에 휩쓸린 시민 1(70, )을 구조했으며, 도림천 신대방역 아래에서 자전거도로에서 보행 중 급류에 고립된 시민 1(80, )을 구조했다.

 

같은 날 도림천 신화교 아래에서 실족으로 급류에 휩쓸린 시민(80, )을 구조 후 응급처지(CPR)와 동시에 병원으로 이송했다.

 

또한 ’18828일에는 노원구 중랑천변 월릉교 아래 동부간선도로가 침수되는 바람에 이곳을 지나던 차량이 침수되어 3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사고도 있었다.

 

최근 3년간 풍·수해 관련 현장 활동은 총 2,947건으로 연도별로 ’17326, ’18295, ’192,326건 등이며, 배수지원은 1,248건에 1,044톤을 처리했다.

 

최근 3년간 풍·수해 현장활동 현황 (단위 : )

 

배수

불안전 시설물 안전조치

 

 

 

 

 

 

 

 

 

 

 

 

 

 

 

 

 

 

1,248

1,044

2,947

18

54

382

332

14

31

5

35

26

94

17

328

11

25

581

74

3

917

2019

79

118

2,326

15

52

376

315

0

3

0

7

0

87

1

323

1

4

490

17

2

633

2018

528

558

295

1

0

1

2

2

16

2

7

0

5

15

2

0

4

47

5

0

186

2017

641

368

326

2

2

5

15

12

12

3

21

26

2

1

3

10

17

44

52

1

98

출처: 서울특별시 소방재난본부

 

지난해의 경우 서울지역은 예년에 비해 강풍 피해가 많았고, 특히 호우경보 발효일수가 ’182회 대비 ’194회로 2배로 증가했던 탓에 건물외벽 붕괴 등에 대한 안전조치가 많이 발생했다.

 

’19년의 경우 강수량은 790mm로 평년 1,383mm 대비 57%에 그친 반면, 태풍은 총 24개가 발생하여, 7개의 태풍이 한반도에 영향을 끼쳤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수해 대비 도심 붕괴사고에 신속한 대응체계를 구축하기로 하고 729() 금천구의 아파트에서 붕괴사고 대비 특별구조 훈련을 실시한다.”라고 밝혔다.

 

신열우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여름철 도심 풍·수해 신속대응을 통해 시민안전에 빈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소방서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