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서

HOME > 뉴스 > 소방서

전남소방, 이른 추위 ‘난방용품 화재’ 주의 당부

화목보일러․전기장판․전기히터 3대 난방용품 안전 사용해야

작성일 : 2020-10-25 11:58 기자 : 임태종

자료사진-난방용품으로 발생한 화재 모습

 

전남소방본부는 최근 일교차가 커 난방용품으로 인한 화재의 우려가 높아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겨울철(11~2) 화재 중 난방용품으로 인한 화재가 205건 발생했으며, 인명피해는 16(사망2, 부상 14), 피해액은 164천만 원에 이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만 총 33건으로 화목보일러 20건을 비롯 전기장판 1, 전기히터 9, 비닐하우스에서 사용하는 열풍기 3건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난방기기 화재의 경우 사람이 상주해 있는 곳에서 발생한 사례가 많아 자칫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나무 등 땔감을 원료로 한 화목보일러의 경우 온도 조절장치가 없어 과열에 주의해야하고, 연통이 과열되면 주변 가연물에 불이 붙을 수 있어 보일러 가동 시 자리를 비우지 않는 것이 좋다.

 

이와 함께 전기장판, 히터 등 난방용품은 사용 후 반드시 전원을 차단하고, 불에 탈 수 있는 물건(이불, 베개 등) 등을 조심하면서 특히 장시간 사용은 자제해야한다.

 

마재윤 전남소방본부장은 최근 큰 일교차로 인해 난방기구 사용이 늘면서 화재 위험도 커지고 있다겨울철 난방용품 사용 시 안전수칙을 준수해 화재로부터 소중한 가정을 지키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소방서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