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서

HOME > 뉴스 > 소방서

대구소방,‘코로나19, 45일간의 기록’발간

대구 첫 확진자 발생일부터 소방동원령 해제 시까지 45일간의 소방활동 기록 발간

작성일 : 2020-11-30 15:33 기자 : 이민수

코로나19 백서
 

 

대구소방안전본부(본부장 이지만)는 지난 218일 코로나19 대구 첫 확진환자 발생일부터 42일 소방동원령 해제까지 45일간 전국 소방관들의 감염병 재난 극복기를 담은 코로나19, 45일간의 기록을 발간했다.

 

이번 코로나19 백서는 사상 초유의 감염병 재난을 극복하면서 마주하는 과정들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향후 재발할 수 있는 유사 감염병 사태에 대비하는 바이러스 재난의 교범으로 자리매김하고자 제작했다.

 

지난 2월 코로나19의 걷잡을 수 없는 확산세에 대구의 힘만으로는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전국의 소방관들이 감염의 위험을 무릅쓰고 한 걸음에 대구로 달려와 6,600여 명의 확진 환자를 병원과 생활치료센터로 안전하게 이송해 코로나19 사태를 안정화시키는 데 큰 힘이 되었으며, 코로나19 최전선에서 사투를 벌이는 소방관들의 모습에 수많은 응원 메시지와 온정들이 쏟아져 힘겨운 대구 시민들에게 진한 감동을 선사한 바 있다.

 

백서에는 대구 확진자 발생과 이송, 주요 사건들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고, 소방청과 대구소방의 주요 조치사항 등을 날짜별, 사건별로 정리해 감염병 초기 단계 정보와 경험 부족으로 나타난 문제점들을 하나하나 극복해 나가면서 이송체계가 완성될 때까지 과정들을 담아 향후 유사 감염병 대응에 시행착오를 최소화하고자 했다.

 

한편, 코로나19에 맞서면서 겪었던 소방관들의 에피소드나 느낀 점 등을 책으로 엮어 나는 대한민국의 소방관입니다를 함께 발간했다. 이 책자는 대구를 위해 헌신해 준 전국의 소방대원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관련 관서에 전달할 계획이다.

 

2가지 책자를 받아보지 못하는 개인과 단체, 국민들을 위해 대구소방안전본부 홈페이지나 SNS에 게재해 언제든 볼 수 있도록 했다.

 

이지만 대구소방안전본부장은 우리 대구가 어려울 때 전국에서 달려와 주신 소방대원 여러분의 희생과 노력 덕분에 지역사회의 대확산을 막고 안정적으로 코로나19를 관리해 나갈 수 있었다면서 향후 코로나19와 같은 유사 감염병에 대비하고 소방대원 여러분이 흘린 땀방울의 의미를 되짚어 보는 소중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