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서

HOME > 뉴스 > 소방서

대구소방,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구조․구급 처리건수 줄었다.

2020년도 119,379건 구급출동, 72,298명 이송(코로나 관련 13,372명, 11.2%)

작성일 : 2021-01-12 15:33 기자 : 이민수

교통사고 구조출동
 

 

대구소방안전본부는 지난해 119구급 이송 인원은11.2% 감소, 인명구조는 20% 감소했다고 밝혔다.

 

먼저 119구급출동은 전년 대비 2,360(1.9%) 감소한 119,379, 이송 인원은 9,150(11.2%) 감소한 72,298명으로 하루 평균 326건 출동해 198명의 환자를 이송했다.

 

출동건수(119,377) 및 이송인원은 대구 구급대 출동만 포함, 지난해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환자 이송 중 소방청(전국 동원 구급대)이 이송한 5,039건은 미포함 해당 시·도 구급활동 건수에 포함])

 

처리 건수는 줄어든 데 반해 활동 시간은 보호복 착용, 소독 등으로 1.8배 늘어 소방대원들의 현장 활동 강도는 가중됐다고 볼 수 있다.

 

일일 평균 출동건수는 전년 대비 7.3(2.2%) 감소한 326.2, 이송 인원은 25.6(11.5%) 감소한 197.5명으로 나타났다.

 

장소별로는 집이 47,239(66.3%)으로 가장 많았고,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이 34,930명으로 절반에 가까운 48.3%를 차지했다.

 

구조는 30,869건 출동해 23,304건을 처리하고 4,352명을 구조했다. 하루 84건 구조출동, 63건 구조처리, 11명을 구조한 것으로 전년 대비 출동건수는 1.9% 증가했지만 처리건수 2%, 인명구조는 20% 감소했다.

 

대구소방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인명구조 인원과 구급이송 인원이 감소한 것으로 보고 대구시민의 자발적 방역수칙 준수가 큰 역할을 했다고 판단했다.

 

김영석 대구소방안전본부 현장대응과장은 지난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감염사고 한 건 없이 묵묵히 현장 활동을 해준 소방대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면서 구조·구급 수요는 코로나19가 종식되면 예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보고 다각적 분석을 통해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