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서

HOME > 뉴스 > 소방서

경기도소방, ‘봄철 화재예방대책’ 추진…취약계층·건축물 안전관리 강화

2016~2020년 경기지역 화재(4만7,919건)의 30%는 봄에 발생(1만4,294건)

작성일 : 2021-03-09 09:56 기자 : 임태종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경기도소방이 일년 중 화재가 가장 빈번한 봄을 맞아 취약계층과 건축물 화재안전관리 강화 등 5월까지 강력한 봄철 화재예방대책을 추진한다.

 

9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최근 5년간 경기지역에서 발생한 화재건수는 47,919건으로, 이 가운데 봄철(3~5)에 가장 많은 14,294(30%)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겨울(11~2) 13,580(28%), 여름(6~8) 1405(22%), 가을(9~11) 9,640(20%) 등의 순이다.

 

인명피해와 재산피해 역시 봄철 기간에 최다를 기록했다. 인명피해는 봄 129(26.8%), 겨울 115(26.7%), 가을 72(25%), 여름 55(21%) 등의 순이며, 재산피해는 봄 3,538억 원(28.5%), 겨울 3,280억 원(26%), 여름 3,221억 원(26%), 가을 2,374억 원(1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봄철 화재를 원인별로 보면 부주의가 전체 절반을 넘는 8,092(57%)으로 가장 많았고, 전기적 요인 2,861(20%), 기계적 요인 1,570(11%)이 뒤를 이었다.

 

부주의 사유로는 담배꽁초(36%)가 가장 많았고, 쓰레기소각(15%), 불씨불꽃방치(11%), 밭소각(10%) 등의 순이었다.

 

이에 따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올 봄 취약계층과 건축물안전관리 강화 등을 포함한 봄철 화재예방대책을 전개한다.

 

우선,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주거용 비닐하우스(2,508개 단지 2,758)와 소규모 숙박시설(여인숙 1,371개소)을 대상으로 현장 확인 및 전기가스시설 안전사용 지도 등 화재안전 컨설팅을 강화한다.

 

단독주택 등 주거시설 인명피해 예방을 위해 주택용 화재경보기 설치를 집중 홍보유도하고, 공사장에는 화재감시자 지정 배치 및 용접 불티 비산방치 조치 등을 단속한다.

 

글램핑과 카라반 등 야영장(472개소 643)에는 소화기와 화재 감지기 설치 등 화재안전관리를 강화한다.

 

건축물 화재안전관리 강화를 위해서는 영화관과 쇼핑몰, 숙박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을 임의로 선정해 관계인 중심의 자율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소방시설 전원차단 및 방치,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근절을 위해 비상구 신고포상제를 집중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대형 산림화재 대비를 위해 산림인접지역 피난시설을 마련하고, 신고 접수 시 지자체 산불진화대에 동시 출동을 요청해 신속한 초기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임정호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재난예방과장은 평택과 이천에 있는 백신보관시설과 도내 백신접종센터 51개소를 대상으로도 관계기관 합동 화재안전컨설팅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봄철 건조한 기후로 화재 발생 위험요소가 높은 탓에 쓰레기와 논·밭소각 등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많이 발생하는 만큼 각별한 주의와 관심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소방서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