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서 소식

야생 멧돼지 출몰 많은 10월… 피해주의보

산과 인접지역 많아, 사람 위협 시 119신고, 단순히 눈에 띄면 조용히 피해야 안전

작성일 : 2018-10-19 15:24 기자 : 이민수

자료사진-도봉소방서 제공

 

서울소방재난본부는 최근 3년간(’15.1.~’18.9.까지) 멧돼지 출몰 신고를 받고 출동한 현장대응활동 통계를 분석 19일 발표 했다.

 

최근 3년간 멧돼지는 ’15364, ’16623(전년 대비 259(71.15%)증가 했으나, ’17472건으로 감소했다가, ’189월 말 현재까지 238건을 기록했다.

 

’11년부터 멧돼지 통계를 시작한 이후 최근 6년간 통계 수치상 ’16년이 가장 많았고, 이후부터 그 수치는 감소하고 있다.

 

1년 중에서 10월부터 11월 사이에 사람의 눈에 가장 많이 띄었다. 그중에서도 10월이 238(16.3%)으로 가장 많았다.

 

멧돼지가 출몰하는 지역은 산과 인접한 곳에서 주로 많았다. 북한산과 인접한 종로, 은평, 성북, 서대문 그리고 도봉산과 인접한 도봉, 강북소방서, 수락산, 불암산과 인접한 노원소방서 등이다.

 

멧돼지 출몰 장소별로는 산이 908건으로 가장 많고, 아파트 156, 도로 132, 주택 93, 공원 58건 등의 순이었다.

 

최근 멧돼지 출몰 사례로 지난 10110922분경 강북구 평화로15번길 서울인강학교 인근에 멧돼지 3마리가 출몰했고, 1061025분경 같은 장소에서 멧돼지 6마리가 출몰 해 동네를 헤집고 다니는 소동이 발생했다. 또한 9291025분경에는 도봉산길 89 도봉사 입구에서 멧돼지 10마리가 떼로 출몰해 주변 농경지를 파헤치고 민가로 돌진하는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한편 지난 717일에는 서대문구 북한산 입구에서 유인 포획 틀에 멧돼지 한 마리가 포획되기도 했다.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사람을 위협하는 야생동물을 발견하면 119로 신고하고, 위협하지 않고 단순히 눈에 띤 야생동물은 발견한 사람이 조용히 자리를 피하면 된다.”고 밝혔다.

 

 

<멧돼지와 마주쳤을 때 행동요령>

 

 

 

 

 

 

눈이 마주쳤을 때는 뛰거나 소리를 지르기보다는 침착하게 움직이지 않는 상태에서 멧돼지의 눈을 똑바로 쳐다본다.

뛰거나 소리치면 멧돼지가 놀라 공격성을 띤다.

(뒷면)을 보이는 등 겁먹은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된다.

이 경우 야생동물은 직감적으로 겁먹은 것으로 알고 공격하는 경우가 많다.

멧돼지에게 해를 입히기 위한 행동을 절대해서는 안 된다.

멧돼지는 적에게 공격을 받거나 놀란 상태에서는 흥분하여 움직이는 물체나 사람에게 돌진한다. 이럴 때는 주위의 큰 나무, 바위 등 은폐물로 피한다.

후각에 비해 시력은 상대적으로 약한 편이다.

번식기(12~1)에는 성질이 난폭해 진다. 5월경에 출산한다.

(출처 : 서울소방재난본부)

 

경찰서 소식 이전 기사

  • 이전 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