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ㆍ자치구

‘우리가 꿈꾸는 교실’ 수업에게 수업을 묻다

서울시교육청 ‘수업 나눔 릴레이’ 스타트

작성일 : 2019-05-13 13:47 기자 : 임혜주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초등교원을 대상으로 514일부터 31일까지 본청 자문단 19명이 수업 나눔 릴레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본청 자문단 이란?

서울특별시교육청(본청)에서 운영하는 자문단은 우리가 꿈꾸는 교실(이하 꿈실)운영을 활성화하기 위한 영역별 전문가 17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본청 자문단은꿈실운영의 현장 의견수렴, 개선과제 발굴, 모니터링, 발전방안 연구 등의 역할하며, 11개 교육지원청의 현장지원단과 연계하여 꿈실운영을 지원한다.

 

이번 수업 나눔 릴레이는 자발성동료성에 기초한 꿈실운영 수업 사례 공유 등을 통해 함께 협의하고 연구하여 학생참여중심의 협력적 프로젝트 운영을 내실화하기 위하여 추진한다.

 

수업 나눔 릴레이는 본청 자문단을 중심으로 창의지성, 예술감성, 문학감성, 자연감성, 시민감성의 5개 영역으로 운영된다.

 

또한, 수업시연, 동영상 클립 공유, 교육과정 재구성 워크숍 등의 다양한 수업 나눔의 방법을 제시하여 교원 간의 수업 공유 활성화로 나눔과 성찰을 통한 교실혁신을 도모한다.

 

수업 나눔은 서울시내 15개 초등학교 19명의 교사가 실시한다.

 

아울러 수업 나눔 릴레이 수업 동영상을 서울교육포털 SSEM’에 탑재하여 언제 어디서나 누구나가 꿈실운영 사례를 볼 수 있도록 할 것이다.

 

본 수업 나눔에서는 프로젝트 활동에 대한 안내는 물론, 단위 수업에 대한 교육과정 재구성-수업-평가에 대한 설명도 이루어진다.

 

아울러 수업 교사와 참관 교사는우리가 꿈꾸는 교실교실혁신에 대한 질의응답 및 사례 나눔으로 서로의 궁금증과 문제점을 함께 해결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통해 참여자 모두는 함께 연구하고 교육공동체로서 더불어 함께 성장하게 될 것이다.

 

이번 행사에는 700여 명의 초등 교원이 참관 신청을 하였으나 공개 장소 여건상 400여 명에게만 수업 참관할 수 있도록 하였다.

 

참여하지 못한 교사는 이어지는 교육지원청의 수업 나눔과 연계하여 서로 성장할 수 있는 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번 수업 나눔 릴레이가 교사 혼자가 아닌 함께 고민하고 연구하는 학교의 분위기를 조성하며, 나아가 즐겁게 배운다“, ”서로 협력한다.“, ”과정을 즐긴다.“, ”정답은 없다.“ 등의 키워드와 같이 학생들의 미래 역량을 함양하는 학생참여중심의 협력적 프로젝트 활동인우리가 꿈꾸는 교실교실혁신을 지원하여, 학생과 교사가 모두 함께 성장하는 행복한 혁신미래 교육의 기반을 조성해 줄 것이라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