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ㆍ자치구

전국최초! 원격교육팀, 생태‧환경‧에너지교육팀, 통합교육팀, 기술인재육성팀 등 신설로 미래교육 기반 선제적 대응

교육환경 변화에 맞춰 학교현장 최우선 지원을 위해 7팀 신설

작성일 : 2020-06-22 12:13 기자 : 이민수

서울특별시교육청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새로운 행정수요에 신속하게 부응하는 애자일(Agile) 조직 구현으로 혁신교육 2.0 시대가 요구하는 변화와 혁신을 도모하기 위해 2020년 하반기 팀단위 소규모 조직개편을 단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편을 위한 기본 전제는 다음과 같다.

첫째, 소통과 협업 중심의 학습조직으로 미래교육기반을 구축한다.

둘째, 신규행정수요에 유연하고 민첩하게 대응한다.

셋째, 인력의 재배치로 증원을 최소화 한다.

 

이러한 전제 하에 다음의 세 가지 방향으로 개편을 추진하였다.

 

첫째, 포스트(Post) 코로나 시대에 맞춰 교수학습환경을 새롭게 구축하고, 인간과 환경이 공존하는 생태환경을 위한 학교교육의 역할을 강화하여 위드(With) 코로나 시대의 교육기반을 마련하였다.

블렌디드(Blended) 교육과 개별화 교육의 학교현장 정착을 지원할 원격교육팀,

환경과 생명의 가치를 알고 실천하는 생태전환교육을 강화하기 위하여 생태환경에너지교육팀을 신설함으로써

코로나 시대에 맞춰 서울교육기반을 구축한다는 시대적 요구를 담았다.

 

둘째, 고교학점제 단계적 시행, 장애인 학부모의 무릎호소 이후 맞춤형 특수교육 강화, 학교폭력예방에관한법률 개정 등 변화된 교육환경에 신속하게 부응하도록 하였다.

2020년 마이스터고를 시작으로 2025년 모든 고등학교에 전면시행되는 고교학점제의 성공적 정착을 지원할 고교교육과정팀,

특수교육에 대한 성숙된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 일반학교의 통합교육 내실화를 지원할 통합교육팀,

학폭법 개정 이후 학폭 심의 증가수요를 반영하고 효율적으로 법무행정서비스를 지원할 행정심판팀을 신설함으로써

교육환경 변화에 신속히 대응하는 맞춤형 행정서비스 지원 시스템을 구축하였다.

 

셋째, 관련업무의 통폐합으로 시너지를 창출하고 정책집행을 위한 행재정적 지원을 강화하여 정책이 현장에 효과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하였다.

학교 통폐합으로 발생하는 교육공간 활용을 위한 업무를 총괄하고 종합적 플랜을 구축하기 위한 교육공간총괄팀,

미래 직업사회가 요구하는 인재육성정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하여 행재정적 지원을 담당할 기술인재육성팀을 신설함으로써

미래사회 대비 기반을 구축하였다.

 

인사시기에 맞춘 개편으로 조직의 안정성을 도모하고자, 행정심판팀 등 3개팀은 202071일자에, 원격교육팀 등 4개팀은 202091일자에 신설된다.

조직개편 주요 내용

본청 7담당 신설

연번

부서

담당

시행일

비고

1

기획조정실

행정관리담당관

행정심판

2020. 7. 1.

법무담당 분리

2

교육정책국

교육혁신과

생태환경에너지교육

2020. 9. 1.

과학영재정보화교육담당 분리

3

중등교육과

고교교육과정

2020. 9. 1.

신설

4

중등교육과

원격교육

2020. 9. 1.

신설

5

평생진로

교육국

민주시민생활교육과

통합교육

2020. 9. 1.

특수교육담당 분리

6

진로직업교육과

기술인재육성

2020. 7. 1.

직업교육담당 및 취업지원담당 분리

7

교육행정국

학교지원과

교육공간총괄

2020. 7. 1.

신설

본청 3담당 명칭 변경

연번

부서

담당

시행일

비고

1

교육정책국

중등교육과

중학교교육과정

2020. 9. 1.

) 중등교육과정

2

교육행정국

학교지원과

학교설립 1

2020. 7. 1.

) 학교설립

3

학교지원과

학교설립 2

2020. 7. 1.

) 적정규모학교추진

 

서울시교육청은 이번 조직개편으로 본청 부서의 기능과 인력을 재조정함으로써 창의적 민주시민을 기르는 혁신미래교육 2.0 추진을 더욱 강화하고, 코로나 19로 인한 위기를 미래교육의 기회로 삼고, 교육혁신과 미래 인재양성에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ㆍ자치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