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HOME > 뉴스 > 문화

겨울방학, 서울상상나라에서 놀아보자

요리 ‘무지개 피자’, 과학 ‘향기 나는 반짝 조명’, 미술 ‘동그란 꿈 속 세상’ 등

작성일 : 2019-01-01 15:12 기자 : 이민수

영아신체 알록달록 놀이 모습

 

춥고 긴 겨울방학 아이들과 무엇을 할지 고민이라면 서울상상나라를 방문해보자. 다양한 요리체험부터 악기 등을 이용한 신체놀이, 미술, 과학 프로그램이 풍성하다.

 

서울상상나라(광진구 능동)는 겨울방학을 맞아 총 10종의 색다른 교육프로그램을 선보인다. ‘1912()부터 23()까지 운영된다.

 

겨울방학 프로그램은 현재 진행 중인 마음아, 안녕!’ 기획전시와 연계해 어린이들이 다양한 감정을 탐색해 본 후 색다른 방법으로 표현할 수 있도록 다채롭게 기획했다. 일일 체험프로그램은 현장에서 선착순으로 접수, 등록해 참여 할 수 있다. 프로그램별로 3천원~1만원의 참가비가 있다.

 

(요리) 어린이 스스로 만들고 직접 먹을 수 있어서 인기가 많은 요리프로그램은 매월 다른 내용으로 진행된다. 5세 이상의 어린이가 참여하는 오감요리(12)무지개 피자’(1), ‘말랑

말랑 브레드 푸딩’(2)이 진행되며, 4세 이상 어린이와 부모가 함께 하는 가족요리(오후2)마음날씨 영양찰떡’(1), ‘마음요정 수제 어묵바’(2)를 요리하는 프로그램이다.

(신체) 5세 이상의 어린이만 참여하는 열려라! 내 마음’(오후2) 활동은 다양한 감정을 알아보고 음악, 악기 등을 이용해 자신의 마음을 신체로 표현해 보는 활동이다.

(미술) 부모와 함께 참여 가능한 동그란 꿈 속 세상’(오후3)꿈과 관련된 명화를 감상하고 좋은 꿈을 꾸게 도와주는 나만의 드림캐처를 만들어 보는 미술활동이다.

(과학) 7세 및 초등학생 어린이들이 참여할 수 있는 감정 탐험’(오전11)는 전시 속의 다양한 감정을 경험하고 내 마음을 디자인해 보는 활동으로 1층 기획전시장에서 진행된다.

, ‘향기 나는 반짝 조명’(오후1)LED전구와 크리스탈 볼을 이용해 방향제 전구를 만들어 보는 과학 활동이다.

2월에는 무료 프로그램도 운영하는데, 평일(2/7~15) 오후 330분에 전시장에서는 거울에 비친 내 표정을 관찰하고 투명한 필름지에 내 마음을 그려보는 내 마음 내 얼굴이 진행되며, 주말 (2/2~17) 오후 330분에는 36개월 미만 영유아와 부모님이 함께 놀이하는 알록달록 휴지 놀이프로그램이 열린다.

 

이 외에도 겨울학기 특별 심화교육 프로그램 4종이 모두 개설된다.

 

<미래상상학교>는 초등학교 1~3학년 어린이를 대상으로 새롭게 신설된 심화교육 프로그램으로 STEAM의 여러 요소와 놀이를 통해 문제 해결과정을 창의적인 사고로 접근하여 생각의 힘을 길러주는 융합교육 프로그램이다.

<지혜자람학교>7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여 동화를 바탕으로 다양한 표현력과 사고력을 높이는 언어중심 통합교육 프로그램으로 진행되며, 미래상상학교와 지혜자람학교 수업은 ‘1918()~111(), 115()~118() 2회 차에 걸쳐 각각 80분씩 진행된다.

<어린이요리학교>세계명작동화(아시아)’라는 주제로 5~7어린이들이 직접 수수전병(해와 달이 된 오누이), 꼬치구이 샤슬릭(바보 이반), 태국 볶음밥 카오팟(북두칠성이 된 암탉과 병아리), 바나나 케이크(꾀꼬리가 된 소녀) 등을 요리하면서 동화책과 음식에 흥미를 갖는 프로그램이다. 수업은 ‘1918()~315()까지 주180분씩 진행된다.

<영유아요리학교>는 부모와 함께 다양한 식재료를 활용해 조물조물 만지고 탐색하며 수제비, , 쿠키, 부침개, 그라탕 등을 요리하는 수업으로 ‘1918()~317()까지 주150분씩 진행된다.

 

또한, 서울상상나라는 ‘191월부터 연간회원에 신규 가입하면 선착순 500가족에게 핑크퐁 스티커놀이기념품을 제공하며, 추첨을 통해 드래곤 길들이기3’ 영화 예매권도 선물한다.

 

서울상상나라는 쾌적하고 안전한 관람환경 유지를 위해 하루 2,500명으로 입장 인원을 제한하고 있으므로 사전에 홈페이지(www.seoulchildrensmuseum.org)를 통해 예약 후 방문하는 것이 좋다. 자세한 사항은 02)6450-9500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 이전 기사

  • 이전 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