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HOME > 뉴스 > 문화

문홍규 작가, 따뜻한 이미지 가득한 "아~제주도" 작품으로 2020 화랑미술제 참여

작성일 : 2020-02-25 10:42 기자 : 이민수

문홍규 작가 아~제주도

 

유년시절의 추억, 고향에 대한 기억, 사람과 자연의 조화 등 인생의 과정을 작품으로 연결하여 잔잔한 감동을 선사하는 문홍규 작가는 지난 2002219() ~ 223()까지 서울 강남 코엑스c홀에서 열린 '2020 화랑미술제'에 참여하여 가로 4.4m, 세로 2.2m 크기의 작품명 "~제주도" 라는 작품으로 관람객을 맞이하였다.

 

한국화랑협회 주최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110개의 회원 화랑이 참가하여 530여명의 작가들이 출품한 3,000여점이 전시장을 채웠다.

 

올해로 화업 39년을 맞은 문홍규 작가는 순수하고 따뜻한 감성으로 작품을 제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캔버스 가득 채운 이미지는 다양한 색감으로 작가의 고향이야기, 천진난만했던 소년시절의 추억, 동물 이미지 등은 아련함과 정겨움을 선물하는 그림의 소재로 활용된다.

 

문홍규 작가의 작품은 일상에서 느낀 감정 그리고 지난 인생의 소회(所懷)를 담담하게 그려낸 작품이 대부분이다.

 

'2020 화랑미술제'에 출품된 작품명 "~제주도"는 제주도에서 22년간의 작품 활동기간에 받은 인상적 느낌이 주된 소재로 화면가득 채운 붉은빛의 동백꽃은 초록의 잎과 조화를 이루며 화사한 느낌을 전달한다.

 

동백꽃 사이로 사슴, 물고기, , 잠자리, 비행기, 청춘남녀의 하이킹 등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이미지는 잠시 힐링의 시간을 주고 감동을 전달하기에 충분하다.

 

또한 500호 크기의 대작으로 요철지에 작품을 만들어 이미지를 부각시켰으며, 관람객들은 "~제주도" 작품을 배경으로 방문 기념사진을 찍는 장소로 사랑받을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문홍규 작가는 "제주의 추억과 향기를 담아 아름다웠던 인생의 시간을 기억하고, 새로운 작품 구상에 영감을 얻어 멈춤 없는 작가의 생활이 지속될 수 있는 힘이 충전되는 계기를 '2020 화랑미술제' 참여 통해 마련하였으며, 작품을 매개체로 관람객과 소통으로 생산된 아이디어는 향후 작품에 반영되어 완성도를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고 말했다.

 

문홍규 작가는 한려대학 미술학과 출신으로 대한민국미술대전 입선, 특선, 우수상 수상, 대한민국 한국화대전 대상 및 ()한국미술협회 미술대전 초대작가로 활동 중에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

문화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