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HOME > 뉴스 > 문화

중랑구, 서울장미축제 취소 대신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 마련

2020년 중랑장미 언택트 축제로 즐긴다 !!

작성일 : 2020-04-23 09:16 기자 : 김영희

- 「방구석 장기자랑 EVENT」 구민참여프로그램 개최

- 「희망꽃 토크콘서트」,「중랑아티스트 랜선 버스킹 공연」 등 중랑구청 SNS 채널 통해 공개

 

중랑장미공원 덩굴장미 자료사진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

 

코로나19發 거리두기는 여전히 진행중이다. 봄은 왔지만 봄 같지 않은 계절이다.

중랑구(구청장 류경기)는 매년 5월이면 장미축제 관람객으로 북적인다. 중랑장미공원에서 예쁜 꽃들을 배경으로 장미같이 환한 미소를 지으며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너도나도 카메라 앵글 앞에 서서 셔터를 눌러댄다.

 

1000만송이의 장미가 중랑천 묵동교~장평교 5.15km장미터널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중랑장미공원은 5월이면 이름에 걸맞게 아름다운 장미를 느낄 수 있는 서울의 명소다.

이름에 장미가 들어간다고 해서 장미만 있는 것은 아니다. 중랑천길 따라 벚꽃도 만개하고 산책로변에는 노란유채꽃도 한껏 그 자태를 뽐낸다.

 

장미여신 등 꽃들과 어우러진 여러조형물들은 또하나의 볼거리다. 불빛과 어우러진 꽃빛들의 향연인 밤풍경도 볼만하다. 가득 메운 꽃들을 느끼기에 이만한 축제는 없는지 발 디딜틈도 없이 중랑장미공원은 상춘객들로 꽉 찬다. 외국인 관광객을 찾는것도 어렵지 않다. 2019년에만 202만명의 방문객이 장미축제를 즐기고 갔다니 명실상부 서울의 대표축제다.

 

중랑장미공원의 꽃들만큼이나 장미축제의 수상내역도 화려하다. 2017년부터 3년 연속 대한민국 축제콘텐츠 대상을 수상하는 등 대한민국 마케팅 대상, 빅데이터 축제대상 수상 등 명성만큼이나 빛난다.

 

지난해 서울장미축제 포토존

 

코로나19라는 세계적 돌발악재는 상춘할수 없는 거리두기를 강요했다. 장미축제도 코로나19는 어쩔 수 없는지 올해는 그 아름다움에 거리를 두었지만 중랑구는 언택트 축제를 마련해 눈길을 끌고 있다.

 

먼저 구는 코로나19로 지친 구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다양한 문화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희망꽃 토크콘서트’와 ‘중랑아티스트 랜선 버스킹’ 등을 마련했다.

 

‘희망꽃 토크콘서트’는 인디밴드 공연팀의 토크콘서트로 유튜브 스트리밍 형식으로 5월 초 방영된다. ‘중랑아티스트 랜선 버스킹’은 관내 활동하는 아티스트 8개 팀의 노래, 연주, 퍼포먼스 등을 담은 영상으로 5월 15일과 22일 두 차례에 걸쳐 중랑구 유튜브, SNS, 서울장미축제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개된다.

 

이와 함께 구민 참여프로그램인 ‘방구석 장기자랑 EVENT’도 개최한다. 장기자랑은 영상(5분 이내)으로 제작후 이메일(outseo@jn.go.kr)로 27일부터 5월 8일까지로 접수하면 된다. 내부 심사 및 구민 투표(좋아요 및 조회수)를 통해 선정된 구민은 상품권 또는 기프티콘 등 소정의 상품도 받을 수 있다.

 

2020년 장미축제의 공식BI도 흥미롭다. 구는 이번 장미축제 공식BI로 파란장미를 선보였다. 파란장미는 기적과 희망의 상징으로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는 희망이 되길 바란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문화예술을 접목한 언택트 장미축제로 지친마음에 위로가 되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에 놓인 청년예술가들에게는 새로운 기회가 되고, 구민들에게는 공연과 장미도 즐길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축제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구는 2019년 서울장미축제, 용마폭포문화예술축제 등에 출연한 가수들의 공연 영상자료를 활용한 ‘방구석 콘서트’를 지난 4월 제작 중랑구 공식 SNS 채널에서 즐길수 있도록 한바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

문화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