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HOME > 뉴스 > 포토뉴스

동대문구, 2020 제설대책 재난안전대책본부 개소식

13일(금) 오후 5시 개최…내년 3월 15일까지 ‘2020/2021년 겨울철 제설대책’ 운영

작성일 : 2020-11-14 15:08 기자 : 이민수

13일 오후 5시, 동대문구청 7층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재난안전대책본부 개소식에서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왼쪽에서 4번째)과 구 간부들이 현판식을 진행하고 있다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13() 오후 5, 구청 7층 재난안전상황실에서 ‘2020/2021년 겨울철 제설대책을 추진하기 위한 재난안전대책본부의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소식은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을 비롯한 구 관계자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식, ‘2020/2021년 겨울철 제설대책보고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제설대책 재난안전대책본부는 기습적인 강설시 신속한 제설로 구민불편 최소화, 구민의 자발적인 제설 참여 유도, 선진화된 제설작업으로 낙상사고 없는 안전도시 구축을 목표로 상황관리총괄반 교통대책반 재난현장 환경정비반 시설응급복구반 등 8개 반이 구성, 내년 315일까지 운영된다.

 

운영 기간 동안 공무원, 환경미화원, 제설 용역 등 총 1,553명의 인력이 차량 및 장비 130, 제설제 1,338톤을 활용해 93.3의 간선 및 이면 도로와 주요간선도로, 고개, 로타리, 이면도로, 도로시설물, 중앙차로버스정류장, 공원 등 총 361개소 중점관리지역의 제설을 담당한다.

 

구는 특히 올해 굳은 제설제를 재활용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스크린 장치, 제설제 상차 시 작업자 안전사고 예방 및 상차 효율 증대를 위한 제설제 안전절개기를 도입했다. 또한 유동 인구가 많은 보도육교지하보도 등을 민간 제설용역 제설 구역으로 확대하여 주민 낙상 사고를 예방한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제설 책임구역을 명확히 하고, CCTV 통한 실시간 모니터링, 주민과의 소통 채널을 활용해 신속한 대응을 하여 강설 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주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포토뉴스 이전 기사

  • 이전 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