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출동

카메라고발

동대문구 답십리 14지구재개발지역 공사소음공해로 1인시위 벌여

“답십리 파크자이 시공사(GS)의 소음공해로 생활 자체가 어려워”

작성일 : 2016-11-16 17:45 기자 : 이민수

동대문구 답십리14지구재개발지역의 시공사인 GS가 공사를 시행하고 있으나 소음문제로 마찰이 생겨 인근 주민이 이를 호소하기 위해 구청사 1층 광장에서 일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시공사(GS)의 공사 소음공해로 주민들이 소음공해로 인한 불편을 호소하고 대책을 강구해달라며 11월 16일 16시 30분 동대문구청사 1층 광장에서 답십리동 27-7번지 일대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들 중 1명이 1인시위를 하고 있다.

 

이는 두산아파트 후문쪽 답십리 14지구재개발 시공지구로서 ‘답십리 파크자이’ 시공사는 ‘GS'이며 주민들은 소음공해로 인한 불편을 호소하며 현장소장과 면담을 하였으나 소장은 “2주후에 다시 만나자”라는 “말만 세 번째 하며 주민들의 민원은 무시하고 발뺌을 하는 것 같아 1인 시위를 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에 구는 대책회의를 마쳤으며 현장에 나가 소음측정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카메라고발 이전 기사

  • 이전 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