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위기 해소하자마자 바로 돈부터 갚은 서민들

경기도 극저신용대출자 75명. 5년 만기 대출상품. 5개월 만에 조기상환

작성일 : 2020-11-10 10:01 기자 : 정구한

- , 136,598, 215,877명 등 총 52,475명에게 322억 극저신용대출

- 10월말 기준 75명 조기상환 마쳐. 5년 만기 상품인데 5개월만에 조기상환

- 생활비, 주거비, 대출상환비, 의료비 등 긴급자금이 대다수

 

자료사진-현장접수처 모습

 

# A씨는 실직 후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취업을 하지 못해 통신비, 월세 등을 연체하며 일시적인 경제적 어려움에 처했지만 경기 극저신용대출을 통해 50만원을 얻어 통신비와 월세 일부를 낼 수 있었다. 대출 이후에도 꾸준한 구직활동으로 일자리를 얻은 C씨는 정기적인 소득이 발생하자 대출금 50만원을 조기상환했다. C씨는 “50만원이라는 소액일지라도 실업 상태로 급전이 필요하던 시기에 신속하게 지원받아 어려운 상황을 극복할 수 있었다며 감사를 표했다.

 

경기도가 코로나19로 생계가 어려운 저신용자에게 긴급 생계자금을 지원하는 경기 극저신용대출사업을 추진 중인 가운데 자금을 빌려간 지 5개월도 안 돼 돈을 상환한 사례들이 나와 화제다.

 

10일 경기도에 따르면 10월말 기준 경기 극저신용대출 조기상환자는 모두 75명이다. 74명은 50만원 소액대출자였으며, 나머지 1명은 300만원 대출자였다. 해당 대출은 모두 상환만기 기간이 5년으로 말 그대로 돈을 빌려갔다가 바로 돌려준 셈이다.

 

경기 극저신용대출은 신용등급 7등급 이하 도민에게 연1% 이자 5년 만기로 50만 원을 무심사 대출해 주는 사업으로 심사를 거치면 300만 원까지 가능하다. 도는 올해 500억 원의 예산을 확보해 지난 4(1)7(2) 두 차례에 걸쳐 경기 극저신용대출을 실시했으며 136,598명과 215,877명 등 총 52,475명에게 322억을 지원했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경기도가 극저신용자를 대상으로 무심사 대출을 한다고 했을 때 일부 돈을 떼이거나, 도덕적 해이 우려가 있기도 했다면서 대부분의 서민들은 위기의 순간을 넘길 수 있는 조그만 지원이 필요한 경우가 많다. 도민들의 선의를 믿고 사업을 계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사업효과성 분석을 위한 만족도 조사 실시, 사회적 배려계층을 위한 특화사업 추진 등 올해 사업을 세밀히 분석하고 재정비해 2021년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경기도가 1차와 2차 대출 신청자를 대상으로 사용 용도를 조사한 결과 1차의 경우 생활비를 목적으로 신청한 비율이 89.7%, 주거비 2.8%, 기존 대출금 상환 2.7%, 의료비 1.5%로 나타났다. 2차 역시 생활비 비중(78.7%)이 가장 컸으며 주거비 6.3%, 대출금 상환 5.2%, 의료비 4.0% 순으로 나타나는 등 긴급 자금 성격이 많았다.

 

10월에 진행된 3차 사업에는 6500명이 신청했다. 도는 대출심사가 마감되는 12월중 대출금을 최종 지급할 계획이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