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내 유치원 급식실 조리환경 검사…식중독균 미검출

지난 5~6월 경기도교육청과 합동으로 경기도 유치원 급식시설 식중독 예방을 조리환경 선제검사 실시

작성일 : 2021-07-18 15:20 기자 : 임혜주

- 조사대상: 경기도 소재 유치원 82(재원생 250명이상 공립 16·사립 66)

- 검체대상: 조리실에서 자주 사용하는 칼, 도마, 고무장갑, 조리대 328건을 대상

- 검사항목: 식중독세균(10균속), 노로바이러스

- 조사결과: 유치원 82, 검체 328건 모두 불검출

 

유치원 급식실에서 검체 채취하고 있는 모습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도내 유치원 82곳 급식실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실시한 결과, 식중독세균과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18일 밝혔다.

 

연구원은 경기도교육청과 합동으로 지난 5월부터 6월까지 재원생 250명 이상인 유치원 82(공립유치원 16곳과 사립유치원 66)을 대상으로 칼, 도마, 고무장갑, 조리대 등 328건을 검체 채취해 식중독세균과 노로바이러스 검사를 시행했다.

 

연구원은 이번 검사에서 식중독세균 등이 검출되지 않은 이유로 유치원의 급식위생 안전관리 노력을 꼽았다. 식중독의 주된 원인이 식자재 관리 소홀, 조리시설 미비, 조리 종사자의 부주의, 조리도구 교차오염 등이기 때문이다. 특히 고무장갑과 조리대는 사용 직후 검체를 채취해 오염 가능성이 높았지만 식중독균이 검출되지 않았다는 점을 언급했다.

 

오조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유치원 단체급식은 식중독 감염증에 취약한 유아를 대상으로 하는 만큼 식중독 사고가 발생하면 심각한 유증상자 발생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선제 검사를 통한 사전 예방 등 건강한 급식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