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전남도, e모빌리티 생태계 조성 큰 그림

20일 마스터플랜 수립 연구용역 착수…올 1천105대 보급 추진

작성일 : 2021-04-20 17:18 기자 : 임태종

전남도청
 

 

전라남도가 미래 이동수단 트렌드 변화에 따라 급성장하는 e-모빌리티산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e-모빌리티 산업생태계 조성 마스터플랜 수립에 나섰다.

 

전남도는 20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윤병태 정무부지사 주재로 e-모빌리티 관련 전문가와 ‘e-모빌리티 산업생태계 조성 활성화 방안 연구용역착수보고회를 갖고, 산업 육성 방안 및 추진전략 수립 등 글로벌 수준의 산업생태계 조성에 본격 착수했다.

 

이날 보고회는 미래차로의 생태계 전환 가속화 및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개인별 이동 수단 확산 등 변화된 사회에 대응해 체계적인 e-모빌리티 생태계를 조성코자 기획됐다. 국내외 e-모빌리티산업 현황 및 관련 기업 생태계 분석,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제도 및 인프라 구축전략, 전남 e-모빌리티산업 육성방안 등에 중점을 뒀다. 용역 수행사인 과학기술정책연구원의 추진계획 보고에 이어 자문위원의 추진 방향 자문, 참석자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최근 정부는 한국판 뉴딜정책 및 미래차 경쟁력 1등 국가 실현을 위해 2030 미래자동차산업 발전전략을 추진, 내연기관 자동차 생산 감축 및 친환경이동수단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고 있다.

 

하지만 전남지역 e-모빌리티 관련 기업은 다품종소량생산하는 중소(벤처)기업 중심의 산업구조로 기술개발을 할 인프라와 전문인력이 부족하다. 국내외 시장 확대와 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선 기초적 지원이 절실하다.

 

전남도는 강소기업 집중 육성과 동남아 등 신시장 개척을 위해 지금까지 추진한 연구개발 성과와 기존에 구축된 e-모빌리티 인프라 등을 통해 체계적인 생태계 구축을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e-모빌리티 부품 및 완성차 제조기업을 직접 방문해 현장 실수요를 파악하고, 한국자동차연구원 등 전문 연구기관의 의견을 반영해 내실 있게 용역을 추진할 방침이다. 오는 11월 중 용역이 마무리되면 정부 정책 반영 및 국비사업 건의 등 관계부처와도 적극 협의할 계획이다.

 

올해는 전남산 e-모빌리티 본격 양산체제 구축 지원을 위한 초소형 e-모빌리티 부품 시생산 지원기반 구축9개 계속사업과 3개 신규사업에 총사업비 2832억 원을 들여 기술서비스 고도화를 추진한다.

 

e-모빌리티 시장의 공급 생태계를 주도하고 한국형 뉴딜 정부 정책 실현을 위해 전라남도 e-모빌리티 보급·확산 중기계획(2019~2022, 240)’에 따라 올해 초소형전기차 187, 전기이륜차 312, 농업용 전기운반차 606대 등 총 1105대와 완속충전기 100대도 보급할 계획이다.

 

윤병태 부지사는 영광을 명실상부한 글로벌 e-모빌리티산업 핵심 거점으로 육성하겠다연구용역을 내실 있게 추진해 한국형 뉴딜 정부 정책 융합 사업모델 개발 등 시너지 효과를 창출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