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합동추진단 구성 합의

13일, 부울경 부단체장 회의를 통해 합동추진단 구성 최종 결정

작성일 : 2021-05-17 19:42 기자 : 이민수

부울경 부단체장 회의
 

 

부산·울산·경남이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을 위한 부울경 합동추진단(이하, 합동추진단)을 구성한다.

 

13일 울산광역시청에서 개최된 부울경 부단체장 회의에서 부산·울산·경남은 부울경 메가시티를 조성하는 행정기구인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를 위해 공동준비조직인 합동추진단을 구성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부울경 부단체장이 공동단장을 맡고 조직은 한시기구로 부산광역시에, 사무실은 울산광역시에 설치한다.

 

합의사항은 시도의회 회기 일정, 지자체간 협력분위기 조성 등 시도별 다양한 여건과 상황을 반영하여 합리적으로 결정되었다.

 

합동추진단은 특별지방자치단체 규약 제정, 공동사무 발굴, 기본계획 수립 등 특별지자체 설치에 필요한 과제와 시·도민 공감대를 형성하는 등 다양한 과제들을 공동으로 추진하게 된다.

 

행정안전부와 한시기구 승인을 협의하고 한시기구 설치조례를 제정하는 등 법적 절차와 사무실 공사를 완료되는 오는 7월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부산·울산·경남은 광역지방자치단체 간 초광역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공동사무를 추진하는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에 공감하고 지난 1월부터 시도국장을 공동단장으로 하는 공동준비단을 운영했으며 여러 차례 실무회의를 통해 합동추진단 구성에 필요한 협의를 진행해 왔다.

 

지난 4월 말 박형준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에 초당적으로 협력하기로 약속함에 따라 합동추진단 구성에 탄력을 받았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하병필 경상남도 행정부지사는 부울경 메가시티가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하는 모델로 성공할 수 있도록 부울경이 하나의 팀으로 협력해 나가자고 당부하고, “부울경 메가시티는 지역이 주도하는 새로운 균형발전전략으로 국가 차원의 전략으로 추진해야 성공할 수 있다고 강조하였다.

 

 
인쇄 스크랩 목록

부산/경남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