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 대구디지털포럼

비대면시대 디지털화에 따른 문화예술분야의 도전과 기회요소 논의

작성일 : 2021-10-28 17:52 기자 : 이민수

 

대구시는 유네스코음악창의도시 지정(2017.11) 4주년을 맞아 111일부터 2일간 ‘2021 유네스코 창의도시네트워크 대구디지털포럼을 개최한다. 201711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가입 이후 매년 대구주도의 국제포럼과 공연을 이어오고 있는 가운데, 올해는 대면-비대면 혼합형태의 첨단기술을 활용한 회의, 전시회, 공연 등 다채로운 구성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코로나로 인해 세계적으로 도시-국가 간 교류가 축소중단된 가운데 문화예술분야가 기술을 만나 이루는 뉴노멀을 시범적으로 구현할 예정으로, 대구디지털포럼은 디지털시대의 도시 간국가 간 교류의 새로운 시험 무대가 될 것이다.

2021 유네스코 창의도시네트워크 대구 디지털포럼추진개요

기 간 : 2021. 11. 1() ~ 2()

장 소 : 문화예술회관(임시 랜선스튜디오 조성)

주 최 : 대구광역시

참 여 : 오프라인 믹스형 회의로 개최

- (오프라인) 국내외 유네스코창의도시 관계자 등 70

* 해외 10개국 16, 국내 8개도시 20여명, 국내 문화계인사

- (온라인 : 등록참석+유튜브시청):국내외 유네스코도시 관계자전문가 700여명

 

문화예술회관 달구벌홀에 임시 랜선 스튜디오를 조성하고 대구시가 기획한 온라인 가상세계인 대구형 메타버스 디버스, D:Verse’에서 전세계 유네스코 창의도시 관계자들이 만날 예정이다. 특히 5G 통신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미팅 테크놀로지를 적용해 회의뿐만 아니라, 전시관, 네트워킹 라운지, 대구관광, 가상공연장 등 온라인상에서 전세계 참가자들이 다양한 활동이 가능하도록 구성돼 있다.

<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 >

(정의) 유네스코가 문학, 음악, 공예, 민속예술, 디자인, 영화, 미디어, 음식 등 7

분야에서 뛰어난 창의성으로 인류문화 발전에 기여하는 세계도시를 대상으로 지정

(가입도시) 91개국 246개 도입 지정(신청심사가입 승인)

(국내도시) 7개 분야 10개도시 * 7분야 가입된 국가는 대한민국이 유일

이천(2010,공예·민속예술), 서울(2010, 디자인), 전주(2012,음식), 부산(2014,영화),

광주(2014,미디어아트), 통영(2015,음악), 부천(2017,문학), 대구(2017,음악),

원주(2019, 문학), 진주(2019, 공예·민속예술)

이번 포럼은 글로벌 이슈인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문화예술 발전방향을 유네스코 창의도시들이 함께 머리를 맞대어 공론화하는 장이며, 동시에 시간과 공간을 초월한 온라인 가상세계에서 미래에 도래할 뉴노멀을 체험할 수 있다. 참가를 원하는 사람들은 사전등록을 통해 메타버스 상에서 아바타를 생성하고 대구 디지털포럼 현장을 함께 할 수 있다.

< 포럼등록 안내 > * PC스마트폰에서 가능

facebook.com/uccnforum 참가등록 네이버폼 or 구글폼에서 등록

 

포럼에 참여하는 국내외 창의도시들과 협업한 특별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다. 광주 미디어아트+대구시립무용단 공연, 전주비빔밥 퍼포먼스, 메타버스를 활용한 대구시와 폴란드 카토비체시의 예술단체가 펼치는 협연공연, 국내외 창의도시들의 홍보 전시회, 대구시립국악단 국악공연 등 다채로운 행사들이 참가자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2018년 매년 포럼 정례화를 통해 세계 유수의 문화도시들과 문화네트워크를 넓혀 나가고 있는데, 이번 포럼을 계기로 오프라인뿐 아니라 온라인을 통한 협력 네트워크를 더욱 공고히 하여, 도시 간 음악교류 등 실제적인 상호 문화교류의 폭을 넓혀갈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포럼은 코로나 이후 달라진 문화예술분야의 기회요소와 이에 따른 정책방향을 논의하는 장으로, 유네스코 네트워크 도시들이 함께 위기를 극복하고 동반성장을 위해 뜻을 모으는 자리가 될 것이다, “이번 회의를 통해 세계 유네스코 도시들에 음악도시 대구를 선명히 각인시키고, 글로벌 논제를 선도적으로 추진함으로써 대구의 국제적 위상과 역량을 인정받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대구/경북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