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ㆍ강북ㆍ도봉ㆍ노원

노원구, 초・중학교 친환경 급식 지원 확대한다

매년 우수식재료 품평회, 안전한 먹을거리 교실 운영 등 친환경 급식의 질 향상과 학생의 건강권 확보 위해 노력

작성일 : 2021-04-11 15:53 기자 : 이민수

- 올해 3월부터 지역 내 모든 초중학교에 친환경 쌀 구매차액 지원키로

- 구비 35200만 원 투입해 총 69개교 학생 37938명 지원

 

노원구청사 전경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학생들의 건강한 성장을 돕기 위해 친환경 급식 지원을 지역 내 모든 초중학교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먼저 올해 3월부터 모든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대상으로 급식에 사용되는 친환경 쌀 구매차액을 지원한다.

 

구는 지난해까지 친환경 쌀 공동구매 참여 학교만을 대상으로 지원했으나, 올해부터 전체 69개 초·중학교로 대상을 확대해 지원한다. 현재 노원구에는 서울시 자치구 중 가장 많은 초등학교(42개교)와 중학교(27개교)가 소재해 있다.

 

총 사업비 35200여만 원은 전액 구비로 지원한다. 지원 혜택을 받는 학생은 42개 초등학교 25422, 27개 중학교 12516명 등 총 37938명이다. 구는 이를 통해 학교 급식의 안전성과 품질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급식에 사용되는 친환경 쌀과 김치는 공동구매를 실시한다. 공급업체는 안전과 위생을 고려해 품평회를 거쳐 선정한다. 올해는 414일부터 참여업체를 모집해 1차 서류평가, 2차 현지실사, 최종 품평회를 거쳐 오는 6월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공급업체는 납품실태 점검 및 식재료에 대한 잔류농약, 중금속, 식중독균 검사 등 안전성 검사를 통해 철저한 사후관리를 실시한다.

 

또한 식자재 생산지를 학생들이 직접 방문해 체험학습을 하며 친환경 농업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인다.

 

전통식품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한 우리 학교 장독대사업도 펼치고 있다. 지역 내 초·중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장 가르기, 고추장 담기 체험과 GMO(유전자 조작식품) 관련 교육을 실시해 바른 먹거리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을 심어주고 있다.

 

아울러 학부모를 대상으로 한 식생활 교육 강사 양성과정과 초중학생 대상 안전한 먹을거리 교실도 운영하는 등 친환경 급식의 질 향상과 학생들의 건강권 확보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오승록 구청장은 학교 급식의 질을 높이는 것은 학생들의 건강과 성장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면서 보다 안전하고 영양가 높은 급식을 위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중랑ㆍ강북ㆍ도봉ㆍ노원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