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ㆍ구로ㆍ강서ㆍ양천

구로구, 취약계층 대상 LED조명 4000개 교체

관내 국민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 계층 등 1000가구 대상 … 전기요금 절감, 환경보호 효과

작성일 : 2021-04-12 15:50 기자 : 임혜주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LED조명을 교체하고 있다.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취약계층 1000가구를 대상으로 에너지 복지사업을 펼친다.

 

구로구는 관내 국민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 계층의 에너지 비용 절감과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해 노후 조명을 고효율 LED조명으로 교체하는 사업을 추진한다12일 밝혔다.

 

구로구는 총 71000여 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연말까지 대상 가구의 방, 부엌, 화장실 등 최대 4곳의 기존 조명을 LED조명으로 교체해 총 4000개를 지원할 계획이다.

 

LED조명은 기존 조명보다 전력 사용량이 50% 이하지만 더 밝고 수명이 길며 형광등과는 다르게 수은 등 유해물질이 사용되지 않아 환경을 오염시키지 않는 에너지 절약형 친환경 조명이다.

 

기존 전등을 LED로 교체한 후 매일 6시간씩 사용한다고 가정했을 때 연간 334kwh의 전기를 절약할 수 있으며 총 3300여 만원의 전기요금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구로구는 지난해에도 저소득층 1126가구와 사회복지시설 156개소에 LED조명 8567개를 지원했다.

 

구로구 관계자는 “LED조명 교체사업이 취약계층의 전기요금 절감은 물론 환경 보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앞으로도 에너지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