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안전한 야영장 만들기, 시군과 소방서 협업하여 화재안전성 강화 대책 전국 최초 시행

도내 야영장 등록 시 화재안전시설 소방서 확인 및 교육

작성일 : 2021-04-20 00:11 기자 : 이민수

밀양 아리랑 오토캠핑장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경남의 야영장을 찾는 이용객들이 화재로부터 더욱 안전한 환경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야영장 등록신청 시 시군과 소방서가 협업하여 소방시설 등을 점검하는 화재안전성 강화 대책을 전국 최초로 마련해 오는 20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야영장의 경우 소방시설법상 특정소방대상물에 해당하지 않아, 야영장 안전 및 위생기준에 따라 설치되는 소방시설에 대한 소방관서의 사전확인 대상에서 제외되어 있었다.

 

기존에는 야영장 등록 신청이 들어올 경우 시군 담당자가 업무매뉴얼에 따라 현장 확인 후 처리를 하였으나 소방시설의 경우 시군 담당자가 화재안전 기준에 적합한지 정확히 확인하기에는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많았다.

 

이에, 도와 도 소방본부는 수차례 업무협의를 통해 시군에서 야영장 등록 업무 시 소방시설 등 화재안전시설은 별도로 전문기관인 소방서가 점검하는 데에 의견을 모으고 화재안전성 강화 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현재 도내에는 260개소의 야영장이 등록 운영되고 있으며, 이번 조치로 신규 또는 야영장 변경 등록 신청이 들어올 경우 관할 소방서에서 야영장 소방안전시설 등을 면밀히 점검하게 되므로 화재안전성을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도는 소방서 합동 점검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점검 시 야영장 영업주에게 소방관이 직접 소방안전시설 관리 및 사용법, 화재 초기대응 등의 필수적인 소방안전교육도 실시할 계획이다.

 

야영장 영업주에게 야영장 안전 및 위생기준에 따른 소화기, 단독경보형 감지기, 방염천막 등을 사용하도록 지도하고, 각종 전기·가스용품의 안전 인증 제품 사용 및 관련 법령을 잘 숙지할 수 있도록 함은 물론, 최근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야영장 화재 사례 안내를 통해 경각심을 일깨우고, 소방시설의 자체 활용성 및 초기대응력을 강화한다.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관광지 선호 등의 이유로 경남의 야영장을 찾는 이용객들이 늘어나면서 야영장의 환경을 안전하게 구축하고 관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해진 시점에 이번 화재안전성 강화 대책은 야영장 이용객들에게 보다 안전한 환경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또한 이번 대책은 야영장 화재안전사고의 사후 대처가 아닌 사전 예방의 관점에서 실시되고 시군과 소방서의 협업을 통해 이루어지는 만큼 그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이재철 경남도 관광진흥과장은 이번 야영장 화재안전성 강화 대책은 안전한 경남 야영장 환경 구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아울러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출입자 명부작성 및 발열확인은 물론 시군과 합동점검도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안전한 경남관광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부산/경남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