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북한이탈주민도 우리 식구” 경남도, 유관기관과 지역정착 논의

북한이탈주민지원 지역협의회 개최...기관별 지원시책 및 정보 공유

작성일 : 2021-05-07 19:21 기자 : 이민수

북한이탈주민지원 지역협의회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7일 경남도청 중앙회의실에서 2021년 상반기 북한이탈주민지원 지역협의회(이하 협의회’)를 개최했다.

 

지난 2011년부터 시작된 협의회는 북한이탈주민의 취업보호, 신변보호, 교육지원 및 정착지원을 위해 매년 2회 개최된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경남도 기획조정실장을 비롯하여 부산지방고용노동청 창원지청, 경상남도경찰청, 경상남도교육청, 경남하나센터, 사회단체 및 종교계 관계자 등 10명의 위원이 참석해 경남도의 북한이탈주민 사업 현황을 보고하고, 북한이탈주민의 안정적인 지역사회 정착을 위한 발전방안 등을 논의했다.

 

특히 원활한 협의회 운영과 폭넓은 지원사업 추진을 위해 도 관계자 1명으로 되어 있는 협의회 당연직 위원을 고용노동청(취업보호), 도경찰청(신변보호), 도교육청(교육지원), 지역적응센터 관계자(정착지원) 등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경남도 관계자는 도내 북한이탈주민이 코로나19 상황에서 고립감을 더 크게 느낄 것으로 우려된다유관기관과 정보 공유와 협조를 통해 지역사회에 안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에는 국내 북한이탈주민 가운데 약 3.4%1,085(4월 말 기준)이 거주하고 있으며, 경남도는 지역적응센터인 경남하나센터를 통해 역사문화탕방, 자녀 멘토링, 필수가전제품 지원, 가족공동체 지원, 통일교육 사업 등 북한이탈주민의 지역 소속감을 높이고 사회적응을 돕기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

부산/경남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