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고양시, 일산 대화동에 IP 융·복합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

IP융·복합 산업 육성 중장기 계획 수립, IP콤플렉스 건립·운영 등 ‘상호 협력’

작성일 : 2021-05-10 16:56 기자 : 임혜주

- 이재명, “콘텐츠산업에 성장잠재력 있다. 열심히 지원하겠다

 

5월 10일 개최한 ‘IP융·복합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 모습

 

경기도와 고양시가 2024년까지 일산에 ‘IP(Intellectual Property, 지적재산)·복합 콘텐츠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콘텐츠IP 발굴육성 플랫폼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재준 고양시장은 10일 경기도청에서 안민석이용우홍정민 국회의원, 최만식김경희 도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IP·복합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서에 공동 서명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지금 우리사회의 저출생, 실업, 불공정에 대한 분노 같은 문제들도 결국 저성장이 원인이라며 성장을 회복하는 핵심적인 방법은 양극화 완화 속에서 가용자원이 제대로 효용을 발휘하는 것이고 또 하나는 혁신성장이라고 말하는 성장 잠재력 자체를 복구하는 투자와 국가적 관심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성장잠재력이 큰 분야로 기후위기 대응과 콘텐츠산업을 꼽은 이 지사는 콘텐츠 생산자들이 생산한 콘텐츠들을 융복합과정을 거쳐 새로운 영역으로 진출할 수 있는 기초를 만들어 내면 콘텐츠 산업 확산의 토대가 될 수 있다면서 이런 기반이 고양에 만들어져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양에는 케이컬쳐밸리, 방송영상밸리나 전시관 등 여러 가지가 집적돼있는 만큼 이번에 IP융복합 콘텐츠 클러스터가 제대로 된 기능을 하고 콘텐츠 관련 기업인들이 편하고 싸게 자유롭게 콘텐츠 생산유통소비에 참여할 수 있도록 열심히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재준 시장은 킨텍스3전시장, 테크노밸리, 영상밸리 모든 것을 연결하는 것이 콘텐츠이고 IP 융복합 클러스터는 전체를 엮어내는 하나의 화룡점정 역할이라며 경기도와 보조를 맞춰서 고양시가 아니라 대한민국 콘텐츠 클러스터로 명실상부한 위치를 차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IP·복합 산업 육성을 위한 중장기계획 수립 및 설립추진단 구성·운영 IP·복합 콘텐츠 선순환 생태계 성장 기반 IP콤플렉스 건립 및 운영 IP·복합 활성화 및 콘텐츠기업 성장 지원 프로그램 운영 IP·복합 콘텐츠 선순환 투자 환경 조성 IP·복합 파트너십 구성 및 글로벌 플랫폼 구축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서울을 제외한 16개 광역시·도를 대상으로 공모를 실시한 ‘IP·복합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 지원사업은 국내외 다양한 IP를 바탕으로 콘텐츠 창작·제작, 유통·사업화, 체험·소비의 융·복합 생태계를 구축, 고부가가치 시장을 창출하는 혁신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경기도는 국비 1098천만 원에 지방비를 더해 2024년까지 고양시 일산서구 대화동에 지하 1, 지상 5, 연면적 6,219규모로 방송영상, 웹툰, K팝 등을 총 망라한 (가칭)IP복합 콤플렉스를 조성할 계획이다.

 

전국에서 유일하게 경기도에 조성운영되며 우수 콘텐츠 지적재산(IP)을 발굴하고 적극적으로 기업 간 매칭과 협력이 일어날 수 있도록 중개하는 플랫폼 역할 수행 콘텐츠기업, 타 산업, 정보통신기술(ICT) 등을 활용한 공동 프로젝트를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 및 해외진출 지원 콘텐츠기업에게 네트워킹, 커뮤니티 구성 등 융·복합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행사 개최 콘텐츠기업의 제작지원 기반 제공 등의 역할을 전담하게 된다.

 

도는 인근 킨텍스 제3전시장과 K-컬처밸리를 비롯해 2024년까지 경기고양 방송영상밸리, 고양일산테크노밸리 등이 동시에 들어서게 되면 IP·복합을 위한 최적의 장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