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기원 ‘가야로 자전거투어’

자전거투어단, 14일 김해 대성동에서 출정식, 합천 옥전까지 172㎞ 1박 2일 대장정

작성일 : 2021-05-14 19:02 기자 : 이민수

가야로 자전거투어
 

 

[가야로 자전거투어 개요 및 출정식]

경상남도는 가야고분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기원하는 분위기를 전국적으로 확산시키기 위한 가야로 자전거투어14일과 15일 이틀에 걸쳐 실시한다.

 

14일 김해 대성동고분박물관에서 열린 출정식에는 김경수 도지사와 가야고분군 소재 5개 지역의 시장·군수(김해, 함안, 고성, 합천) 및 담당국장(창녕)을 비롯해 민홍철 국회의원(김해 갑)과 김정호 국회의원(김해 을), 이종호 도의회 부의장, 홍재우 경남연구원장, 그리고 44명의 자전거투어단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출정식은 경남도 공식 유튜브채널인 갱남피셜에서도 실시간으로 중계됐다.

 

44명의 자전거투어단은 전국에서 모집한 자전거 동호인 40명과 경남체육회 여성사이클팀 선수 4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출정식 후 김해 대성동고분군을 출발해 고성 송학동고분군과 함안 말이산고분군, 창녕 교동 및 송현동고분군을 거쳐 합천 옥전고분군까지 이어지는 172에 걸친 코스를 12일 동안 달리게 된다.

 

[투어에 참여하지 못한 국민들을 위한 프로그램 운영]

 

< 가야고분군 비대면 방문인증 이벤트>

경남도는 자전거투어와 함께 전 국민과 함께하는 다양한 비대면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우선 비대면으로 누구나 안전하게 가야고분군을 방문해 가야고분의 가치를 직접 느껴볼 수 있도록 14일부터 다음달 30일까지 도내 5개 가야고분군에 마련된 8개의 방문코스에서 비대면 방문인증 이벤트를 진행한다.

 

먼저 페이스북 가야로 자전거투어페이지를 통해 투어코스를 확인한다. GPS(위치확인시스템) 기능이 있는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각 고분군 코스를 도보나 자전거로 둘러본 후 자신의 SNSGPS 기록과 인증사진을 게시하면 된다. 방문사실이 확인되면 각 고분군별로 선착순 150명에게 소정의 기념품을 발송해준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페이스북 가야로 자전거투어페이지 내 이벤트 게시물을 참고하면 된다.

 

< 비대면 체험 프로그램>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하고 있는 각 시군에서도 비대면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김해시 박물관 유물로 보석십자수 에코백 만들기함안군 말이산 13호분 별자리 그립톡(핸드폰거치대) 만들기합천군 옥전고분군 곡옥목걸이 만들기등이 진행될 계획이다.

 

사전 참가 신청을 하면 각 지자체에서 체험 도구를 발송한다. 도구를 수령하면 유튜브 가야로자전거투어채널에 게시된 영상을 보며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참가 신청을 비롯한 자세한 사항은 해당 지자체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김해시 누리집(www.gimhae.go.kr, 열린시정 알림마당 공지사항)

- 함안군 누리집 (www.haman.go.kr, 소통·참여새소식)

- 합천군 누리집 (www.hc.go.kr, 소통·참여새소식) )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추진경과와 향후일정]

현재 세계유산 등재 추진 중인 가야고분군은 영호남 7개 시군의 7개 고분군이다.

 

201312월 김해 대성동, 함안 말이산, 고령 지산동 등 3개 고분군이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됐고, 20191월 창녕 교동 및 송현동, 고성 송학동, 합천 옥전, 남원 유곡리 및 두락리 등 4개 고분군이 추가됐다.

 

이후 경남도는 전북도와 경북도, 그리고 고분군이 있는 각 시군과 협력해 등재 신청서의 완성도를 높였다. 워킹그룹을 구성해 운영하고, 국내외 전문가를 초청해 워크숍을 여는 등 부단한 노력을 기울인 결과 7개 고분군 모두 지난해 9월에 세계유산 등재신청 대상으로 최종 선정됐다.

 

지난 1월 유네스코에 등재 신청서를 제출해 3월에는 완성도 검토를 통과 했다. 올해 하반기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유네스코 자문기구의 평가를 거친 후 내년 7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최종 등재여부가 결정된다.

 

김경수 지사는 출정식 인사말을 통해 가야사 복원은 문재인 정부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됐지만 500년 이상 지속된 가야왕국의 역사가 아직 제대로 조명 받지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고분군 발굴 등 복원 과정 통해 유네스코 등재를 반드시 성공시켜 가야 역사가 우리 역사 뿐 아니라 세계 속의 소중한 문화유산 되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자전거투어단 대표로 참가한 정용훈씨는 투어단 일동은 가야고분군의 가치를 널리 알리기 위해 끝까지 완주하고,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홍보대사로서 범국민적 붐 조성에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부산/경남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