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전남도, 여수 코로나 지역확산 차단 총력

16일 긴급 대책 회의…현장중심형 방역 체계 강화

작성일 : 2021-05-16 16:24 기자 : 이민수

전남도-여수시 코로나 긴급 대책 회의 모습

 

전라남도는 최근 동부권에서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19 소규모 집단감염의 고리를 차단키 위해 16일 여수시 상황실에서 긴급 대책 회의를 열고, 현장중심형 방역 체계를 강화키로 했다.

 

전남도와 여수시는 유증상자 즉시 검사 등 선제적인 검사를 확대하고, 시민단체와 수시로 회의를 개최해 시민들의 경각심을 높이는 등 지역감염 확산 차단을 위해 공동 대응한다.

 

여수산단의 철저한 방역을 위해선 여수산단협의체가 자체적으로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수 있도록 협조 체계를 유지한다.

 

또한 역학조사 및 자가격리 범위를 더욱 확대해 감염 요인을 사전 차단한다.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1공무원 1업소 담당제도 시행해 방역 상황을 빠짐없이 점검한다.

 

특히 역학조사 거짓진술 및 방해자에 대해선 고발조치 및 구상권을 청구하며, 무관용의 원칙을 적용할 방침이다.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최근 이어진 집단감염의 지역적 특성과 업종을 고려한 맞춤형 방역 대책을 강구하겠다코로나19 방역 수칙은 내 가족의 안전에 직결돼 반드시 준수하고, 의심증상 시 신속히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16일 오후 1시까지 하룻동안 전남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여수 7, 고흥 2등 목포순천 각 1명 등 11명이 추가로 발생해 총 1307명으로 늘었다. 지역감염은 1221, 해외유입은 86명이다.

 

이날까지 백신 접종자는 총 225천여명으로, 1분기 대상자 65천여명 중 86.4%56900여명이, 2분기 대상자 271600여 명 중 61.8%168천여명이 접종을 마쳤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