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시, 잘못 표기된 외국어 관광안내 표지판 바로 잡아주세요

서울시 외국어 표기 기준에 맞지 않는 표기, 오타, 오기 등 관광안내표지판 점검

작성일 : 2021-05-16 16:38 기자 : 이민수

- 최종 표기 오류로 판정된 경우 최초 신고자 총 100명에게 서울사랑상품권 제공

- 서울 관광명소 10곳에 대해서는 외국인 현장점검단통해 15일 동안 집중 점검

- 전문가 자문 거쳐 최종 오류로 판정된 관광안내표지판에 대해서는 긴급보수 실시

 

 

서울시는 포스트코로나 이후 외국인 관광객의 서울 방문을 준비하기 위해 잘못 표기된 외국어 관광안내 표지판 일제 점검에 나선다. 특히, 올해는 외국인 현장점검단과 한국 거주 외국인과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오류 표지판 신고제를 함께 운영한다.

 

오류 표지판 신고제는 서울시민, 서울거주 외국인, 관광객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점검지역은 서울시 전역이다. 참여 희망자는 서울시 관광안내표지판(5)에서 오류를 발견한 경우 네이버폼(http://naver.me/5IFLPkAW)에 접속해 표지판 사진과 위치 정보 등의 내용을 작성 후 제출하면 된다.

 

신고기간은 5.17부터 6.15까지이며, 오류 표지판이 다수에 의해 신고될 경우 최초 신고자를 대상자로 선정한다. 최종적으로 표기 오류로 판정된 경우 신고자에 대해 1건당 1만원, 100만원의 서울사랑상품권을 제공한다.(1인당 5건으로 제한)

 

올바른 외국어 표기인지 여부는 서울시 외국어 표기 사전사이트 (http://dictionary.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인터레스팅코리아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interesting.korea) 또는 전화(070-8065-5036) 으로 문의하면 된다.

 

아울러, 2013년부터 운영해오고 있는 외국인 현장 점검단을 통해서는 서울 관광명소 10개 지역을 집중 점검한다.

 

외국인 현장점검단은 영어권 10, 중화권 10, 일어권 10명 등 총 30명을 모집하며, 서울 관광명소 10곳 중 배정된 2곳에 대해 점검완료 보고서를 제출하면 서울사랑상품권을 활동비로 지급한다.

 

- 서울 관광명소 10: 동대문 쇼핑타운, 명동, 경복궁, N서울타워, 인사동길, 남대문시장, 한양도성, 동대문디자인플라자, 홍대, 청계천(붙임 2)

 

모집기간은 5.17부터 5.23까지이며, 활동기간은 6.1부터 6.15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신청방법 등 자세한 내용은 외국인 현장 점검단 운영 이메일(info-event@naver.com) 또는 전화(070-8065-5036)로 문의하면 된다.

 

오류 표지판 신고제외국인 현장점검단을 통해 접수된 표지판은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표기 오류 여부를 판정하며, 오류 표지판에 대해서는 긴급 정비할 계획이다.

 

한편, 관광안내 표지판 점검은 서울시 외국어 표기 기준에 맞지 않는 표기, 오타, 오기, 외국어 표기 미기재 및 누락 등 외국인 관광객의 불편을 해소하고 품격 있는 관광안내 서비스 제공을 위해 매년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서울을 찾는 외국인들에게 정확한 관광 정보를 제공하고 안전한 서울관광 환경 조성을 위해 외국어 관광안내표지판을 매년 정기적으로 점검해오고 있다면서, “특히 올해는 포스트코로나 시대 새로운 서울관광 도약에 맞춰 시민들과 함께 하는 캠페인을 마련한 만큼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