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담양 창평국밥거리, 남도음식거리로 조성

전남도, 2년간 10억 지원해 상징물 설치․간판 정비․주차장 등 확충

작성일 : 2021-05-18 11:59 기자 : 임태종

전남도청
 

 

전라남도는 2021년 남도음식거리 조성사업 대상지로 담양 창평국밥거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담양 창평국밥거리70여 년 전통을 이어온 시장의 역사성과 창평 슬로시티, 소쇄원 등 담양의 대표 관광지가 인접한 지리적 이점이 있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올해부터 2년간 10억 원을 지원해 거리 상징물 설치, 음식점 간판 정비, 보행로와 주차장 확보 등 관광객 편의시설을 확충하고 주변 환경개선도 추진한다.

 

담양군은 남도음식거리 조성을 통해 현재 코로나로 경기 침체를 겪는 원도심 거리 일대의 경제 회복과 상권 활성화 등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남도음식거리 조성사업은 2016년부터 시작해 순천, 광양, 곡성, 고흥, 보성, 장흥, 강진, 완도, 신안 등 9개소를 완료했다. 목포, 해남, 무안, 영광, 장성 등 5개소는 올해 사업을 마무리해 관광객을 맞이할 계획이다.

 

곽준길 전남도 식품의약과장은 남도음식거리 조성사업이 마중물이 돼 새로운 음식 관광지로 자리매김토록 함으로써 남도음식을 계승 발전시키고 지역 경기도 되살아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