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전남도, 고품질 쌀 유통 신청사업 모두 선정

나주․해남․고흥․보성․장성 등 7개 사업 확정돼 국비 94억 원 확보

작성일 : 2021-06-15 12:59 기자 : 임태종

전남도청
 

 

전라남도는 농림축산식품부의 ‘2022년 고품질 쌀 유통활성화 공모사업7개 시군의 통합RPC와 농협에서 신청한 사업이 모두 선정, 국비 94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 결과 전남도는 국비 총 지원액의 36%를 확보해 전국 최다를 기록했다. 전남 쌀 생산·유통 활성화와 함께 지역별 대표 브랜드 육성에 탄력이 붙고, 품질 고급화와 수확기 벼 확대 매입을 할 수 있게 돼 농가 경영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선정 사업은 나주시 통합RPC ‘가공시설 현대화사업벼 건조저장시설’, 2개 사업 해남군 옥천농협 노후 RPC 집진시설 개보수와 땅끝농협 벼 건조저장시설’, 2개 사업 고흥군 풍양농협 벼 건조저장시설’ 1개 사업 보성군 통합RPC ‘노후 RPC 집진시설 개보수’ 1개 사업 장성군 통합RPC ‘노후 RPC 집진시설 개보수’ 1개 사업 등이다.

 

총사업비는 국비 포함 240억 원이다. 나주의 경우 통합RPC의 가공시설 현대화사업에 159억 원, 벼 건조저장시설에 24억 원 등 총 183억 원을 들여 산물벼 저장에 필요한 사일로, 건조기, 냉각장치 등을 설치한다.

 

그동안 전남도는 공모사업에 대비해 대상자 발굴, 사업계획서 작성 등 사전 지도를 강화했다. 특히 서류현장 평가 시 정부의 정책 방향과 선정 방침을 바탕으로 개별 업체에 맞춤형 컨설팅을 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강종철 전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2022년 수확기 이전 사업 완료를 목표로 올해 인허가, 실시설계 등을 단계별로 추진하겠다앞으로도 공모사업에 적극 대응해 전남 쌀 유통 활성화 기반을 지속해서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고품질 쌀 유통 활성화를 위해 매년 4~5개소를 공모사업으로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담양·고흥·장흥·해남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