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2021년 찾아가고 싶은 33섬’에 경남 8개 섬 선정

통영시 사량도, 장사도, 한산도, 연화도, 욕지도 및 거제시 내도, 지심도, 이수도

작성일 : 2021-06-17 21:48 기자 : 이민수

거제 내도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통영시 사량도, 장사도, 한산도, 연화도, 욕지도 및 거제시 내도, 지심도, 이수도 등 도내 8개 섬이 행정안전부의 ‘2021년 찾아가고 싶은 33에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2016년부터 섬 지역 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하여 찾아가고 싶은 섬을 선정하고 있다.

 

올해도 섬 관광 전문가 자문과 섬 여행자들의 다양한 취향을 고려하여 걷기 좋은 섬, 사진찍기 좋은 섬, 이야기 섬, 쉬기 좋은 섬, 체험의 섬 등 5가지 주제로 나누어 전국 33개 섬을 선정하여 발표하였다.

 

걷기 좋은 섬으로는 통영시 사량도와 거제시 내도가 선정되었다. 통영시 사량도는 산림청 선정 한국의 100대 명산인 지리()산 옥녀봉과, 고동산, 칠현산 등 천혜의 자연경관을 조망할 수 있는 등산로가 있고, 거제시 내도는 동백나무, 후박나무 등으로 우거진 명품길을 걸으며 해안 절경을 감상할 수 있다.

 

사진 찍기 좋은 섬으로 선정된 통영시 장사도는 10만여 그루의 동백터널 길, 미로정원, 허브가든 등 주제정원과 야외갤러리 등을 배경으로 인생사진을 찍을 수 있는 섬이다.

 

이야기 섬은 역사, 인물, 소설, 전설 등 다양한 이야기가 있어 관광객의 상상력과 호기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섬으로, 매년 8월 개최되는 한산대첩축제로 유명한 통영시 한산도와 일제강점기 일본군 주둔의 흔적이 원형 그대로 남아 있는 거제시 지심도가 선정되었다.

 

쉬기 좋은 섬은 인적이 드문 섬에서 힐링여행으로 치유하는 섬으로 통영시 연화도에서는 연화사 템플스테이를 통해 심신을 위로할 수 있으며, 거제시 이수도는 청정해역에서 갓 잡아 올린 싱싱한 해산물로 구성된 13식을 제공하여 한적한 섬마을 풍경을 즐기며 편안한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체험의 섬으로 선정된 통영시 욕지도에서는 관광모노레일을 체험하면서 기암괴석의 해안절경을 한눈에 담을 수 있다.

 

경남도는 이번에 찾아가고 싶은 섬에 선정된 도내 8개 섬을 전국에 알리기 위하여 오는 86일부터 8일까지 행정안전부가 주관하고, 경상남도통영시가 주최하는 2회 섬의 날 행사에 전시관을 설치하고, 한국관광공사 등과 협력하여 다양한 홍보와 이벤트를 실시한다.

* 2회 섬의 날 행사 : 경남 통영시 8. 6.() ~ 8. 8.() 진행, 온라인 전시관 7월 개관

 

2회 섬의 날 행사전시관에서는 도내 8개 섬을 포함한 33개 섬에 대한 추천 관광코스, 배편현황, 방문시기, 주요 먹거리 등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며, 참여형 이벤트로 다양한 선물도 제공한다.

 

한국관광공사는 대한민국 구석구석’(국문 관광정보) 누리집을 통해 ‘2021년 찾아가고 싶은 섬코너를 운영하며, OX 퀴즈 이벤트로 1,000명에게 커피쿠폰 등 경품을 제공한다.

 

경남도에서도 누리집, 누리소통망(SNS) 등을 통해 섬 여행을 계획하는 여행자에게 길잡이가 되어 줄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춘근 경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일상에서 벗어나 쉼이 있는 최적의 여행지로 한려수도의 푸른 보석인 경남의 섬을 추천한다, “가족 단위 소규모로 개인위생과 방역수칙을 잘 지키신다면 섬 여행을 통해 재충전도 하시고,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주민들께도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부산/경남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