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시, 집중호우 틈탄 오·폐수 무단배출 특별단속 나서

여름철 집중호우 기간 중 각종 환경오염 행위 특별단속 실시

작성일 : 2021-06-20 17:14 기자 : 이민수

- 집중호우로 인한 환경오염 방지시설 파손 사업장에 대해 복구 및 기술 지원도 실시

- 시민 감시단과 함께 하천 인근·오염 취약지역 관리·순찰 강화

- 불법행위 발견 시 환경신문고(☎128)로 즉시 신고 … 포상금 최대 300만 원

 

무허가 자동차도장 사업장 불법도장 작업하는 모습

 

서울시는 여름철 집중호우를 틈타 오·폐수 무단 배출하는 등 각종 불법 환경오염행위를 차단하기 위하여 오는 8월까지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을 대상으로 특별단속에 나선다.

 

단속 대상은 염색·피혁·도금 등 악성폐수 배출업소, 폐기물 배출 처리업소 등 오염물질 무단배출 시 하천 수질오염에 큰 영향을 미치는 사업장이다.

 

서울시 대기 및 폐수 배출사업장 현황(단위:개소)

대기

수질

공통

(대기+수질)

4,568

1,627

2,488

453

 

서울시는 본격적인 감시․단속 활동에 앞서 오는 6월 말까지 약 4,568개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을 대상으로 자율점검을 유도하는 등 불법행위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홍보·계도 활동을 펼친다.

 

그 이후 감시 및 단속 활동은 집중호우 기간(7월~8월초)에 자치구별 2인1조 단속반을 편성하여 수질오염이 우려되는 지역에 대한 자체 감시를 강화하며, 한강유역환경청(환경감시단)과 함께 염색․피혁․도금 등 악성폐수 배출 업소에 대한 불시 단속을 실시하여 위반 시 강력한 행정 조치를 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단속 결과 고의적이고 상습적인 무단방류 등 법규 위반 사업소에 대해서는 물환경보전법 제42조(허가의 취소 등)에 따라 조업 정지 또는 폐쇄 등 강력하게 대처할 방침이며 위반 행위는 언론 등에 공개하여 경각심을 고취할 예정이다.

 

2020년 하절기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 단속실적

단속

업소수

위반업소수

(위반율)

위반내용(건수)

고발

건수

채 수

건수

비정상

가동

무허가

(미신고)

폐기물부적정

보관․처리

기준

초과

기타

396

19

(4.8%)

19

1

3

1

6

8

5

79

 

한편, 집중호우로 인하여 여과장치, 집진장치, 흡착시설 등 환경오염방지시설이 파손된 사업장에 대해서는 서울녹색환경지원센터의 전문 인력을 활용하여 시설 복구 및 기술 지원도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서울시는 현재 운영하고 있는 시민자율환경감시단과 신고포상제도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총 52명으로 구성된 시민 자율환경감시단과 공무원이 한 조가 되어 환경오염 취약시설 및 우려 시설, 배출업소 주변 하천 등 중점 감시지역에 대한 순찰을 통해 환경오염 행위와 수질오염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예방중심의 환경감시 활동을 진행한다.

 

또한, 환경오염 불법행위를 발견한 시민은 환경신문고(국번 없이 ☎128)로 즉각 신고할 수 있으며, 신고내용이 사실로 확인되어 행정기관에서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한 경우 환경오염행위 신고 및 포상금 지급 규정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포상금을 지급한다.

 

최진석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수질이 오염되면 다시 회복하는데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모된다"며 "업체 스스로 환경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면서 환경오염 예방에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