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아트센터, ”2021 경기평화콘서트 ‘걸어온 길, 가야할 길’“ 비대면 온라인 생중계

랜선관객 ‘평화지킴이’ 300명 모집, 줌으로 실시간 참여!! 화려한 라인업, 평화메시지

작성일 : 2021-04-16 14:52 기자 : 임태종

 

경기아트센터(사장 이우종)은 오는 421() 오후 7시 경기아트센터 대극장에서 <2021 경기평화콘서트>를 비대면으로 개최한다. 이번 콘서트는 걸어온 길, 가야 할 길이라는 부제 아래, 4.27 판문점 선언 3주년을 기념하여 한반도의 평화 통일에 대한 염원, 그리고 코로나로 인해 지친 일상을 회복하고자 하는 소망을 담았다.

 

<2021 경기평화콘서트>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화상 플랫폼 Zoom을 통해 온라인 생중계한다. 경기아트센터는 비대면 공연의 아쉬움을 달래고, 현장의 열기와 생생함을 전달하고자 총 300명의 랜선 관객 평화지킴이를 경기아트센터 홈페이지와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모집한다. 선정된 300명의 랜선 관객은 Zoom을 활용하여 출연 아티스트와 소통하며, 이러한 랜선 관객들의 모습이 실시간으로 방송에 송출된다는 점에서 비대면 공연의 강점을 살린 연출을 선보인다.

 

한편, 콘서트 무대에 오를 화려한 출연진 라인업이 눈길을 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포크 싱어송라이터 양희은, 백두산 천지에서 아리랑을 열창하여 화제가 되었던 실력파 가수 알리‘, 최근 국악 신드롬의 중심에 있는 그룹 이날치‘, 그리고 음원차트 역주행으로 희망의 아이콘이 된 걸그룹 브레이브걸스가 무대에 올라 관객들과 시청자들에게 감동과 즐거움을 선물할 예정이다.

 

특별히 한반도 통일과 평화를 염원하는 콘서트인 만큼, 평화의 메시지를 관객들에게 전달하는 무대 또한 준비되어있다. 이번 콘서트에서는 북한 출신 피아니스트 김철웅과 피아니스트 임현정의 듀엣 피아노 연주가 북한 주민들의 과거와 현재 생활 모습을 담은 영상을 배경으로 펼쳐질 예정이다. 피아니스트 김철웅은 지난 2002년 탈북하여 국내에서 교육자이자 연주자로 활동하고 있으며, 2011년 경기아트센터에서 주최한 피스앤피아노페스티벌에서 첫 만남 이후 10년 만에 아트센터 무대에 선다. 그간 연주와 방송 활동 등을 통해 평화와 화합의 메시지를 전달해 온 만큼 이번무대도 염원을 담아 희망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공중파 유명 경연프로그램에서 화제가 되었던 미얀마 소녀 완이화가 무대에 올라 한국어와 미얀마어로 천개의 바람이 되어를 열창한다. 완이화는 고국 미얀마의 현 상황에 안타까움을 표하며 이번 경기평화콘서트 출연료의 일부를 미얀마로 보내어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2021 경기평화콘서트>421일 오후 7, 경기아트센터 공식 유튜브 채널 GGAC tv(!tv) 에서 생중계되며, 랜선 관객으로 참여를 희망하는 경우 418일까지 경기아트센터 홈페이지(www.ggac.or.kr2021 경기평화콘서트 <걸어온 길, 가야 할 길>공연선택평화지킴이모집 바로가기)와 인스타그램 등 공식 SNS에 올려진 링크를 연결해 모집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또한 427일 저녁 910OBS 경인TV에서 콘서트 중계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경기아트센터 관계자는 직접 대면할 수 없지만 평화의 의미를 담아 뜻깊은 공연을 만들고자 한다. 이번 콘서트에 참여하는 다양한 아티스트들의 무대를 통해 모든 세대가 함께 공감하고 희망찬 내일을 함께 꿈꿀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 라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