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올해 첫 G-FAIR, 온라인 전시회로 거대 소비시장 인도 공략한다!

경기도, 21~23일 ‘2021 G-FAIR 인도’, 온라인전시회 연계 수출상담회 개최

작성일 : 2021-04-20 11:42 기자 : 임태종

경기도청
 

 

경기도는 421일부터 열리는 ‘2021 경기우수상품 해외전시회(G-FAIR) 인도를 시작으로 올해 해외 지페어(G-FAIR)의 첫 닻을 올린다.

 

경기우수상품 해외전시회(G-FAIR)’는 신흥국 등 해외 현지에서 개최되는 전시회로 도내 수출유망기업의 판로 개척을 지원하는 경기도 대표 단독 해외마케팅 지원사업이다.

 

올해 13회째를 맞는 지페어 인도21일부터 23일까지 사흘간 온라인 전시회와 연계해 개최된다. 현지 바이어는 인도 자사 사무실에서, 도내 기업들은 수원라마다 호텔에 마련된 상담장에서 온라인 화상시스템으로 실시간 상담하는 방식이다.

 

이번 지페어 인도는 인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트레이드 인디아의 플랫폼을 활용해 G-FAIR 가상 온라인 전시장(live.koreasourcingfair.in)과 전시 부스를 구축, 마치 실제 전시장에서 전시·상담이 이루어지는 효과를 보이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해외 현지 바이어는 한국에 오지 않고도 온라인 공간의 기업 부스 내 비치된 인증서, 동영상 및 카탈로그를 살펴보고 구매·계약을 결정할 수 있다.

 

또한 원활한 수출상담을 위해 전시회 기간 동안 통역 지원 및 사후 샘플배송 무료지원을 통해 비대면 상담의 한계를 보완할 계획이다.

 

이번 지페어 인도의 참가기업은 90개사로, 뷰티·헬스, 생활소비재, 전기·전자, 산업·건축 분야의 인도 바이어와 11 화상 수출상담을 할 예정이다.

 

인도에서 참가하는 주요 구매업체에는 포춘 500대 기업인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의 자회사인 릴라이언스 리테일(Reliance Retails)’, 가전제품 전문기업인 고드리지 엔 보이스(Godrej & Boyce)’, 소비재 유통업체인 빅바스켓(bigbasket)’ 750개사가 포함돼 눈길을 끈다.

 

또한 약 2,800명의 바이어가 지페어 인도온라인전시회 사전 등록을 마쳤으며, 도내 기업의 개별 부스를 방문한 뒤 궁금한 사항이 있으면 도내 기업과 실시간 채팅 또는 화상으로 수출상담도 가능하다.

 

류광열 경제실장은 “13억 인구의 거대 시장인 인도는 지난해 우리나라의 4위 수출국이자 13위 수입국이다. 특히, 신남방정책의 핵심거점 국가로 우리 중소수출기업들에게는 매우 중요한 시장이라며, “지페어 인도가 도내 중소기업의 인도 시장 진출 교두보 역할을 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온라인으로 개최된 ‘2020 G-FAIR 인도에서는 총 89개사의 도내 기업과 현지 바이어 750개사와 수출상담을 통해 6,300만 달러 규모의 상담 성과를 거둔바 있다.

 

도는 올해 ‘G-FAIR 도쿄6월에, ‘G-FAIR 중국7월에, ‘G-FAIR 호치민11월에 차례로 개최할 예정이며, 지난해에 이어 코로나19로 해외로 나갈 수 없는 도내 중소 수출기업들에게 좋은 수출상담 기회가 될 것이다.

 

이번 ‘G-FAIR 인도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통상진흥팀(031-259-6139)으로 문의하면 된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