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시설물·유동인구 등 데이터 분석해 버스시설 개선과 산림정책에 반영

도민 친화적 산림 정책 수립을 위한 도내 산림이용객 및 주요 이용위치 분석

작성일 : 2021-04-20 17:22 기자 : 임태종

경기도청
 

 

경기도가 버스정류소 유동인구를 분석해 시설개선 우선순위를 도출하고, 산과 휴양림 이용현황 데이터를 분석해 산림정책 수립에 활용한다.

 

도는 주요 도정 현안에 데이터 분석을 적극 활용하기로 하고 이런 내용을 담은 수시 데이터 분석 사업에 착수했다고 20일 밝혔다.

 

도는 생활, 환경, 경제 등 도정 이슈 사항에 대해 7건의 분석 과제를 발굴하고 이에 대한 1~2개월 내 단기간 집중 분석으로 정책 시사점을 도출할 예정이다.

 

첫 번째 과제로 버스터미널, 환승센터, 정류소, 쉘터 등 버스 인프라 시설 3만여 개에 대한 분석을 추진한다. 버스 시설물 정보, 시간대별/일별/월별 사용인원, 주변 유동인구 등을 분석해 버스 인프라 시설 지수를 도출해 버스 기반 시설 개선을 위한 버스 정책 추진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예정이다.

 

두 번째로는 코로나19 유행으로 실내 시설을 벗어나 집 근처 산이나 휴양림 방문객이 늘어나고 있는 데 발맞춰 도민의 산림 이용에 대한 분석도 추진한다. 도내 산림 이용객 현황, 추이, 이동거리 등을 분석해 도내 산림 유형을 분류하고 산림 정상주변, 사찰, 휴양림, 수목원 등 주요 이용 위치를 분석해 트래킹, 등산, 휴식 등 다양한 측면을 고려한 도민 친화적 산림 정책 수립에 활용할 계획이다.

 

도는 연말까지 도정과 사회 이슈 등에 따라 적절한 분석 과제를 발굴하고 데이터 분석을 진행해 도정 정책에 즉시 반영하는 등 도민 체감 행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임문영 경기도 미래성장정책관은 이번 사업은 도민 생활과 도정 주요 정책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분석에 초점을 뒀다라며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펼치도록 도정에 데이터 분석을 적극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