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신속한 안전성 검증으로 백신 도입 다양화해야” 정부에 건의

‘코로나19 백신 확보 관련 정부 정책건의’서 질병관리청에 23일 전달

작성일 : 2021-04-23 17:32 기자 : 임태종

경기도청
 

 

경기도가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신속한 안전성 검증으로 백신 도입을 다양화하고 지방정부의 백신 접종 자율권을 확대할 것을 정부에 공식 건의했다.

 

경기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백신확보 관련 정부 정책건의란 제목의 건의서를 23일 질병관리청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도는 건의문에서 신속한 안전성 검증을 통해 백신 도입을 다양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백신의 신규 도입과 관련해 미국 식품의약국(FDA), 유럽 의약품청(EMA) 등 해외 유력 전문기관의 승인 여부는 중요한 참고 요소가 될 수 있으나, 우리 정부도 자체적으로 심사검증할 수 있는 체계 및 역량이 갖춰져 있다는 설명이다.

 

도는 백신 도입 다양화 결정 시 위탁생산이 가능한 기업을 발굴하고 설비를 지원하는 등 지방정부 차원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피력했다.

 

실제로 도는 최근 경기도내 기업을 대상으로 백신 위탁생산 가능성이 있는 기업이 있는지, 어떤 지원을 할 수 있는지 등을 확인하는 검토 작업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도는 신속한 접종을 통한 집단면역 형성이 중요한 상황에서 지역 실정과 주민수요에 부합하는 백신 선정과 대상자 우선순위 결정이 필요하다며 지방정부에 대한 백신 접종 자율권을 확대해달라고 건의했다.

 

연령, 건강상태, 해외출국 등 다양한 접종 상황에 따른 지방정부의 백신 선택권을 확대해 백신 접종에 대한 국민의 거부감을 최소화하고 신속하고 효율적인 접종을 추진해야 한다는 것이 도의 입장이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15일 경기도의회 도정 질의에 대해 새롭게 다른 나라들이 개발해 접종하고 있는 백신들을 경기도에서라도 독자적으로 도입해서 접종할 수 있을지를 실무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도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주재로 지난 21일 관계부서 대책회의를 열고 정부가 백신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어야 하며, 스푸트니크 백신을 포함한 백신 공개 검증의 장을 열어 조속히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것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확인하고 정부와 방역당국에 검토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번 건의는 대책회의 결과에 따른 후속조치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