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도, 임진강 유역 물재해 대비 ‘민관군 협력체계’ 구축

도, 파주시, 연천군, 국가정보원, 6군단, 한국수자원공사(K-water)와 상호협력 협약체결

작성일 : 2021-06-18 10:34 기자 : 임태종

경기북부청
 

 

장마·집중호우가 잦아지는 여름철(홍수기)을 앞두고 경기도가 남북공유 하천인 임진강 유역의 불확실한 홍수 상황에 대비해 5개 유관기관과 ··군 공동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경기도는 18일 파주시, 연천군, 국가정보원, 6군단, 한국수자원공사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임진강 유역 물재해 안전성 강화를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서면으로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임진강 유역의 물재해 예방을 위한 유관기관 간 상호 협력의 필요성을 인식하에, 인명·재산 피해 최소화와 지역주민에게 안전한 생활환경을 제공하는 데 목적이 있다.

 

임진강 유역은 하천범람 등으로 홍수피해가 반복되고 있지만, 전체 유역면적의 2/3 이상이 미계측 지역으로 홍수 예측과 대응에 어려움이 있는 현실이다.

 

작년의 경우도 역대 최장기 장마였던 728일에서 811일까지 집중호우 영향으로 임진강 유역에 홍수경보가 발령되어 실제 주민 대피가 이뤄지기도 했다. 당시 피해 규모는 파주시는 사유·공공시설을 합산해 476건 약 35억 원, 연천군은 224건 약 280억 원에 달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경기도와 유관기관들은 임진강 중·하류 지역의 홍수피해 최소화를 위해 하천시설 비상대처계획 수립, 하천안전 강화 대책 등 총 4가지 상호협력 과제를 추진할 방침이다.

 

첫째, 유형별 홍수범람 시나리오와 재해 정보지도를 작성한다. 이를 바탕으로 주민대피계획, 대피구역·경로 지정, 응급복구 등 비상상황 관리체계를 수립하는 임진강 유역 하천시설 비상대처계획을 공동으로 만들기로 했다.

 

둘째, 정부에서 추진중인 풍수해 대응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접경지역 하천안전 강화를 위한 대책을 추진한다. 금년 홍수기부터 고해상도 위성영상을 활용하여 군남댐 상류지역에 대한 모니터링 체계를 고도화하고, 악천후 시에도 운영 가능한 전천후 영상장비 도입도 검토한다.

 

또한 임진강 본류와 지류에 수위-유량 관측시설을 설치하여 미계측 지역의 수문자료를 실시간으로 취득하고 군남댐 및 한탄강댐 운영기준을 개선하여 대규모 홍수에 대비한 댐 운영 효율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셋째, 기관별 재해대책과 수문정보를 공유하고, 위기대응 체계도 고도화한다. 이를 위해 유관기관 간 정보공유 체계 개선, 핫라인 설치 및 위기대응 매뉴얼 개정 등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마지막으로 임진강 하천 제방, 하천행락객 대비 위기경보방식 개선 등 물재해 방지를 위한 다양한 대책을 발굴,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협약기관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실무협의체를 운영하여 기관별 구체적인 협력사항 논의 및 협력과제 이행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협력기관 관계자들은 임진강 유역처럼 물재해를 예측하기 곤란한 지역은 철저한 사전대비로 재해를 최소화 해야한다유관기관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재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한 목소리로 전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