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시, 육류가공업체 코로나19 방역관리 강화

2월 ~ 3월, 종사자 10인 이상 육류가공업체 115곳 일제 방역점검 완료

작성일 : 2021-04-14 15:18 기자 : 이민수

▸ 코로나19 안정 시까지, 위생점검 시 방역점검 병행 실시

 

자료사진-코로나19 관련 방역 모습

 

대구시는 코로나19 취약시설인 육류가공업체에 대한 방역수칙 이행여부 등 집중 지도·점검을 통해 일상 속 코로나 감염이 확산되지 않도록 방역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이번 점검은 시, 8개 구·군 및 소비자단체 소속 명예축산물위생감시원 총 10개 반 58명을 동원해 육류가공업체 882개소 중 종사자 10인 이상 근무하는 도축장, 햄·소시지 등 식육가공품을 만드는 식육가공업장, 식육을 절단해 포장육을 만드는 식육포장처리업장 총 115개소를 대상으로 우선 실시했다. 그 결과 적합 113개소, 부적합 2개소로 외부 출입자 명부 미작성 부적합 건에 대하여는 행정지도 했다.

 

주요 점검사항은 육류가공업체 생활방역 세부지침 준수 여부 ▲발열체크 ▲마스크 착용 ▲소독제 비치 ▲공영시설 거리두기 준수 등이다.

 

육류가공업체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 시, 전 직원의 코로나 검사 및 자가격리로 인해 사실상 영업중단이 불가피한 실정이므로 대구시는 종사자 10인 이하의 육류가공업 767개소에 대해서도 방역점검을 확대 실시할 계획이다.

 

정의관 대구시 경제국장은 “업체의 자율과 책임을 기반으로 한 방역관리가 매우 중요한 만큼, 육류가공업체의 작업환경이나 특성을 고려한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이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대구/경북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