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첨복재단-(주)이뮨메드 연구 협력

코로나19 등 바이러스 감염 질환 및 섬유화 질환 공동연구개발 협약

작성일 : 2021-04-19 16:05 기자 : 이민수

공동연구개발 협약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이영호, 이하 재단’) 신약개발지원센터와 이뮨메드는 416() 재단 신약개발지원센터에서 코로나19(COVID-19) 등 바이러스 감염 질환 및 섬유화 질환 치료제 개발 분야 연구협력을 강화하기 위하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날 협약식에는 대구첨복재단 손문호 신약개발지원센터장과 이뮨메드 안병옥 대표가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하고 공동연구를 위해 뜻을 모으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이뮨메드는 SARS-CoV SARS-CoV-2 바이러스 감염증에서 공수용체로 작용하는 단백질의 자체 선행연구 결과를 공유하며, 센터는 저분자 화합물 설계 및 합성, in vitro 유효성 평가 등 전문 신약개발 인프라 및 역량을 지원하여, 코로나19 등 바이러스 감염 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후보물질을 도출할 예정이다. 나아가 본 물질을 폐, 간 및 신장 섬유증 모델에서 유효성을 평가하고 추후 섬유화 질환 치료제로서 적응증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뮨메드는 강원도 춘천시에 소재한 바이오 회사로 감염성 질환의 진단 및 치료에 중점을 두고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으며, 치료 영역에 있어서 감염성 질환 외에 염증성 질환으로 영역을 넓혀 나가고 있다. 이뮨메드는 다년간 비멘틴(vimentin) 단백질 관련 연구를 진행하여, 비멘틴의 조절이 바이러스 감염성 질환 치료제 타겟이 될 수 있다는 점을 발견하였으며, 그에 따라 치료용 항체인 ‘hzVSF-v13’을 개발한 바 있다. 동사가 개발한 ‘hzVSF-v13’은 현재 코로나19에 대한 치료제로 적용하기 위해 국내외에서 임상2상을 진행 중이며, 경구용으로도 사용 가능한 비멘틴에 작용하는 저분자 화합물(small Chemical compound)을 개발하여 확보하고자 한다.

 

재단 신약개발지원센터 손문호 센터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 기관이 보유한 신약개발 역량과, 전문성을 적극 활용하여 의약 미충족수요가 큰 코로나19 등 바이러스 감염 질환 및 섬유화 질환 분야에서 신약후보물질 연구개발을 진행할 수 있을 것이며, 이를 위한 세부 과제별 공동연구 계약 체결을 준비 중이다고 말했다.

 

이뮨메드 안병옥 대표는 더불어 이번 업무협약 및 공동연구를 통해 바이오텍 회사의 약물타겟 발굴 노하우와 공공기관의 인프라를 접목해 좋은 성과를 낸다면 국내의료산업에 기여할 뿐 아니라 새로운 신약개발 모델로 제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대구/경북 이전 기사